[국감2021] 앤토니 마티네즈 맥도날드 대표 "직원 처우 개선 적극 모색할 것"
천소진 기자 sojin@hankooki.com 기사입력 2021-10-21 17:45:55
  • 앤토니 마티네즈 한국맥도날드 대표가 21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환경노동위원회의 고용노동부 종합감사에서 알바노동자 노동환경 개선(휴게공간, 노동시간, 책임 전가 등) 관련 증인으로 출석, 답변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천소진 기자] 앤토니 마티네즈 한국맥도날드 대표가 21일 국정감사에서 아르바이트 직원 처우 논란과 관련해 "필요한 부분이 있다면 적극 모색하겠다"고 밝혔다.

앤토니 맥도날드 대표는 이날 고용노동부를 피감기관으로 한 국회 환경노동위원회 종합 국정감사에 증인으로 출석해 이같이 말했다.

이수진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이른바 '스티커 갈이' 의혹에 대해 질문하며 "크루 출신으로서 노동자가 알아서 할 수 있는 상황이냐"고 질문했다.

이에 앤토니 대표는 "맥도날드 매장에서 이런 일이 발생하면 안된다고 생각한다"고 답했다.

맥도날드는 지난 8월 유효기간이 지난 식자재를 사용해 문제가 된 매장의 아르바이트생에게 3개월 정직 중징계를 내려 책임을 떠넘겼다는 지적을 받아왔다.

이 의원은 이어 고무줄 근로시간으로 인한 4대 보험 미보장, 유니폼 환복시간 근로시간 미포함, 장애인 노동자에 대한 직장 내 괴롭힘 등 직원 처우 문제에 대해 지적했다.

그는 "노동자는 근로시간이 고무줄처럼 '늘었다 줄었다' 하는 상황이 발생함에 따라, 소정근로시간에 따른 소득을 예측할 수 없고, 삶의 계획을 세울 수가 없는 상황"이라며 "근로계약서에 소정 근로시간이 변경될 수 있다는 문구가 들어있지만 이는 면피가 될 수 없다"고 지적했다.

이어 "유니폼 환복 시간은 법에 따라 근로시간으로 판단하고 있는 것을 인지하고 있냐"며 "맥도날드는 '유니폼을 입고 출근하면 된다'고 답했는데, 말이 된다고 생각하냐"고 따져 물었다. 또 장애인 근로자에 대한 직장내 괴롭힘에 대해서도 지적했다.

앤토니 대표는 "우리는 성별과 연령, 장애를 차별하지 않는 고용 정책이 있고 이를 자부심 있게 생각한다"며 "특히 장애인 직원들이 안전한 환경에서 일할 수 있도록 최선의 조치를 하고 있다. 더 개선할 부분이 있는지 검토해보겠다"고 답했다.

안경덕 고용부 장관은 "앞으로 근로감독을 확대해 나갈 것"이라면서 "맥도날드 환복시간 문제는 전날 서울청에 진정이 제기됐으며, 부끄럼없이 사건이 제대로 처리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 AD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