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자원공사 "직원 비리 원천 차단한다"…조직 정화 기능 대폭 강화
박현영 기자 hypark@hankooki.com 기사입력 2021-10-21 17:51:45
자체 감사 통해 직원 85억 횡령 적발
비위·일탈 재발방지 감시망 대폭 강화
  • 한국수자원공사 본사 전경. 사진=한국수자원공사 제공
[데일리한국 박현영 기자] 한국수자원공사는 직원 비리 발생을 원천차단하기 위해 조직 정화 기능을 대폭 강화한다고 21일 밝혔다. 이는 최근 자체 감사에서 횡령 사실을 적발한 것에 따른 후속 조치로, 개인 비리 행위의 재발 방지와 공직기강 확립을 위해서다.

이날 수자원공사에 따르면 공사 직원 2명은 부동산 사업 관련 업무를 수행하면서 수년간 85억원 상당을 빼돌린 혐의로 경찰 수사를 받고 있다. 남녀 직원 2명은 2014년부터 지난해까지 부산 에코델타 스마트시티 사업을 맡아 진행하면서 세금을 이중 청구하는 수법으로 사업비를 몰래 빼내 가로챈 혐의를 받고 있다.

이들은 토지 보상 후 소유권 이전 등기를 위한 취득세를 중복으로 결제, 약 85억원을 횡령한 것으로 알려졌다. 부산 에코델타 스마트시티 사업은 2012년부터 2028년까지 6조원이 투자되는 도시개발 사업이다.

수자원공사는 최근 내부 종합 감사를 통해 이런 정황을 포착하고 관련 사실을 파악한 뒤 부산 강서경찰서에 수사 의뢰를 했다. 공사는 현재 모든 사업장을 대상으로 개인 비리 행위에 대한 전수조사를 진행하고 있으며, 적발 시 엄중히 대응한다는 입장이다.

수자원공사는 이번 자체 감사를 통해 횡령 사실을 적발한 것에 따른 후속 조치로 개인 비리 행위의 재발 방지와 공직기강 확립을 서두르고 있다.

재발방지대책 수립은 부사장의 지휘하에 진행되며, 11월 중으로 구체적인 로드맵을 완성한다는 계획이다. 부사장을 단장으로 위기대응반과 재발방지단을 구성하고 관련 부서 전체가 참여하는 등 전사 차원에서 총력 대응한다는 방침이다.

현재 검토 중인 방안은 내부통제 강화, 윤리의식 강화 등이다. 또 실시간 모니터링을 통한 사전 비리 적발 기능 강화와 유사사례 공유를 통한 교육실시로 경각심을 높여갈 예정이다.

수자원공사는 “불미스러운 일로 심려를 끼쳐드린 데 대하여 송구스러운 마음”이라며 “이번 일을 계기로 내부통제 기능을 강화해 더욱 투명하고 깨끗한 조직으로 거듭나겠다”고 밝혔다.

  • AD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