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후 6시까지 1215명 확진…전날보다 141명↑
지용준 기자  jyj1@hankooki.com 기사입력 2021-10-21 19:57:16
  •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지용준 기자] 목요일인 21일에도 국내에서 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잇따라 발생했다.

방역당국과 서울시 등 각 지방자치단체에 따르면 이날 0시부터 오후 6시까지 전국에서 발생한 신규 확진자는 총 1215명으로 집계됐다.

이는 전날 같은 시간에 집계된 174명보다 141명 많은 것이다.

이날 확진자가 나온 지역을 보면 수도권이 982명(80.8%), 비수도권이 233명(19.2%)이었다.

시도별로는 서울 453명, 경기 421명, 인천 108명, 경북 43명, 충북 41명, 부산 38명, 충남 25명, 대구 20명, 경남 18명, 강원 17명, 전북 11명, 전남·제주 각 6명, 광주·대전 각 3명, 울산 2명이다.

21일 0시 기준으로 발표될 신규 확진자 수는 이보다 더 늘어난 1500~1600명을 기록할 것으로 예상된다.

  • AD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