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부, 탄소중립 13대 분야·197개 에너지 핵심기술 로드맵 제시
안병용 기자 byahn@hankooki.com 기사입력 2021-12-02 12:10:07
  • 문승욱 산업통상자원부 장관.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안병용 기자] 정부가 2030 국가온실가스 감축목표(NDC) 달성과 2050 탄소중립 실현을 위해 청정연료 발전 등 에너지 핵심기술 개발에 나선다.

산업통상자원부는 2일 서울 삼성동 코엑스에서 ‘2050 탄소중립 에너지기술 로드맵’과 ‘에너지 국제공동연구 로드맵’ 발표회를 온·오프라인으로 개최했다.

탄소중립 에너지기술 로드맵은 2030 NDC 달성 및 2050 탄소중립 실현에 필요한 13대 분야 197개 핵심기술에 대한 개발 일정, 확보 방안 등을 담고 있다. 약 8개월간 에너지MD(산업부 R&D 전략기획단)와 12명의 PD(에너지기술평가원)를 주축으로 180여명의 산·학·연 전문가가 로드맵 작성에 참여했다.

13대 분야는 △청정연료 발전 △연료전지 △태양광 △풍력 △전력계통 △섹터 커플링 △에너지 저장 △그린수소 △산단건물 △자원순환 △CCUS(이산화탄소 포집·저장·활용) △에너지 설비 △정유다.

예컨대 에너지 생산과 관련해선 △발전용 수소터빈 기술 △연료전지 기반 MW(메가와트)급 복합발전 시스템 △페로브스카이트-결정질 실리콘 탠덤 전지 △20MW급 해상풍력 발전기, 부유식 해상풍력 발전시스템 등의 핵심기술 개발이 추진된다.

에너지 국제공동연구 로드맵은 국제협력 수요가 높은 태양광·풍력·ESS(에너지저장장치) 등 6개 분야에 대해 핵심기술을 도출하고 중점 협력 대상국과 협력할 방안을 제시한다.

일례로 풍력 분야는 20MW급 초대형 해상풍력 터빈 및 핵심부품 개념설계 기술을 국제협력으로 확보할 핵심기술 중 하나로 꼽았으며, 덴마크·네덜란드·독일·미국 등을 중점 협력국으로 제시했다.

강경성 산업부 에너지산업실장은 “한계 돌파형 기술개발을 통해 에너지 구조를 전환해야 한다”며 “필요한 예산 확보와 대형 통합형 R&D(연구·개발) 도입, 국제공동 R&D 활성화 등을 통해 탄소중립 기술 확보에 적극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 AD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