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 ‘브릴리언트 키즈 모터쇼’ 진행…“어린이가 그린 미래차 전시”
주현태 기자 gun1313@hankooki.com 기사입력 2021-12-03 10:41:43
  • 현대자동차, ‘제6회 브릴리언트 키즈 모터쇼’. 사진=현대자동차
[데일리한국 주현태 기자] 현대자동차가 내년 1월8일까지 ‘제6회 브릴리언트 키즈 모터쇼’를 진행한다고 3일 밝혔다.

‘브릴리언트 키즈 모터쇼’는 2016년 세계 최초 어린이 상상력 모터쇼라는 타이틀로 시작해, 아이들의 꿈과 희망을 응원하는 현대차의 대표적 성장세대 캠페인으로 자리 잡았다.

지난 7월27일부터 8월31일까지 총 3200여점이 접수된 키즈 모터쇼는 예비 심사를 통해 본선 진출작 150점을 확정한 후, 9월 ‘키즈 모터쇼’ 홈페이지에 상위 50점을 온라인 투표 및 전문가 심사를 통해 우수작 45점과 특별상 5점을 선정했다.

특히, 이번 공모전에서 최종 선정된 특별상 5점은 2차로 나눠 서울과 부산지역 주요 공공 장소에서 제작·전시되며, 자신이 그린 미래 모빌리티를 실제 모형으로 볼 수 있는 희망의 메시지도 전달한다.

특별상으로 선정된 총 5점의 그림은 △마음 치유 모빌리티 △환경을 지키는 자동차 △비치용 소방 모빌리티 △바이러스 백신카 △레퓨지시티로 코로나 시대상을 작품 속에 반영했으며, 위기를 동심의 상상력으로 이겨내고자 하는 아이들의 참신한 아이디어와 희망적 메시지가 담겼다.

현재 코로나 상황으로 실내 미술관 전시가 어려운 상황임을 감안해 서울과 부산 개방된 공공 장소 4곳에서 진행된다. 1차는 7일까지 서울 북촌 학고재·카페 쎈느·부산역 광장에서 분산 전시된다. 2차는 10일~내년 1월8일까지 F1963에서 5작품이 모두 전시될 예정이다.

현대자동차 토마스 쉬메이라 고객경험본부 본부장은 “어린이들의 미래 모빌리티에 대한 상상력과 꿈을 응원하고 실현하는 브릴리언트 키즈 모터쇼는 현대차의 대표적 성장세대 캠페인”이라며 “특히 올해는 어려운 시국에 어린이들뿐 아니라 많은 사람들에게 공공 미술 형태의 팝업 전시로 희망적인 메시지를 전달할 수 있어서 의미 있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 AD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