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건희 등판 시기는? 임태희, “커튼 뒤에서 후보 내조할 것”
김우경 기자=대선취재팀 woo@hankooki.com 기사입력 2021-12-07 11:49:37
  • 임태희 국민의힘 선거대책위원회 총괄상황본부장 .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김우경 기자] 임태희 국민의힘 선거대책위원회 총괄상황본부장은 윤석열 후보의 부인 김건희씨 등판과 관련해 "정치에 전면으로 나서기 보다는 조금 커튼 뒤에서 후보를 내조하는 역할에 역점을 두지 않나라고 듣고 있고 그렇게 될 것"이라고 밝혔다.

임 실장은 지난 6일 CBS라디오 '한판승부'에 출연해 "후보가 정치에 들어올 때 (김씨가) 굉장히 반대하는 입장이었다고 그렇게 돼 있지 않나"라며 이같이 말했다.

김씨가 '배우자 포럼'을 통해 전면에 등장할 것이라는 전망에 대해선 "후보 부인을 염두에 두고 운영이 되는 게 아니다. 배우자 포럼은 그 전부터 있었다"며 "마치 후보 배우자의 활동을 위해서 만든 것처럼 잘못 알려졌다"고 설명했다.

양금희 국민의힘 의원은 지난달 21일 동아일보와의 통화에서 "내년 대선 승리를 위해서는 정치인 배우자들의 활동이 중요한 만큼 다음 달 초 포럼을 정식 발족하고 활동할 계획"이라며 "봉사활동을 하면서 당의 결속도 다지고 국민들과의 소통도 강화하는 역할을 할 것"이라고 설명한 바 있다.

임 본부장은 자신이 맡은 총괄상황본부장의 역할에 대해선 "각 본부들이 독립적인 역할을 책임 하에 해나가겠지만 어쩔 수 없이 생길 수도 있는 상황에 대한 조율이 필요할 것"이라며 "우선순위나 완급·선후를 다져주는 역할을 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또 김종인 총괄선대위원장과 김병준 상임선대위원장 간의 역할 조정이 명확하지 않아 갈등이 벌어지는 것이 아니냐는 지적에 대해선 "(정권교체라는)목표가 같기 때문에 충돌하는 건 상호 소통하면서 얼마든지 조율할 수 있는 사항"이라고 일축했다.

이어 "이준석 당대표는 후보의 동선 등 상당 부분을 러닝메이트 식으로 다니면서 젊은이들과 소통하는 활동을 역점적으로 할 것이고, 김병준 위원장은 정책 방향에 대해서 후보께 자문하고 조율하는 역할을 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고 관측했다.

김우경 기자=대선취재팀 woo@hankooki.com

  • AD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