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준표, 이재명 향해 형수에게 쌍욕·여배우 스캔들 거론 “끝까지 살아남겠나” 맹공
이정우 기자 jwlee@hankooki.com 기사입력 2021-02-28 15:22:27
  • 홍준표 무소속 의원이 지난 4일 국회 본회의에서 정치·외교·통일·안보 분야 대정부 질문을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AD
[데일리한국 이정우 기자] 홍준표 무소속 의원이 이재명 경기지사를 상대로 연이틀 맹공을 가했다.

28일 홍 의원은 자신의 SNS에 "형수에게 한 쌍욕, 어느 여배우와의 무상연애는 양아치 같은 행동이었다"며 "이런 행동은 최근 사회문제화된 학폭(학교폭력)처럼 10년, 20년이 지나도 용서되지 않는다"고 밝혔다.

홍 의원은 "문재인 후보와 지난 대선 때 경쟁했던 사람들은 모두 폐기 처분됐는데, 아직 그대만 혼자 살려둔 것은 페이스메이커가 필요해서라고 보여질 수도 있다"며 "문재인 후보를 지난 당내 경선 때 그렇게 심하게 네거티브 하고도 끝까지 살아남을 거라고 보는가"라고 지적했다.

이어 홍 의원은 "신구미월령(新鳩未越嶺·어린 비둘기는 고개를 넘지 못한다)이라는 말도 있다"며 "그만 자중하고 자신을 돌아보길 바란다"고 비판했다.

앞서 홍 의원은 27일에도 "그동안 양아치 같은 행동으로 주목을 끌고, 내가 보기엔 책 같지 않은 책 하나 읽어 보고 기본소득의 선지자인 양 행세한다"며 "아직 쓸모가 있다고 판단돼 문 대통령 측이 살려준 것에 불과하다"고 이 지사를 비판했다.

이에 대해 '이재명 계'로 분류되는 이규민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글을 보고 참담함을 느낀다. 국민에게 관심을 받기 위해서 쓰는 선정적인 말이라도 기본적 예의는 지켰으면 좋겠다"고 반박글을 올렸다.

  • AD

하루 동안 많이 본 기사

  • 이전
  • 다음
AD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