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종인 “안철수 7일 자정 발언, ‘그 정도 수준’ 확신”
박준영 기자 bakjunyoung@hankooki.com 기사입력 2021-04-11 11:28:17
  • 4ㆍ7 재보궐 선거에서 국민의힘 오세훈 서울시장 후보의 당선이 확실해진 8일 자정께 서울 여의도 당사 국민의힘 개표상황실에서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오른쪽)과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가 축하인사를 나누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AD
[데일리한국 박준영 기자] 김종인 전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에 대한 속내를 털어놨다.

11일 연합뉴스 인터뷰에 따르면 김 전 위원장은 “7일(재보선 당일) 자정 안철수가 오세훈과 같이 당사에 와서 한 말 들었느냐?”고 물은 뒤 “그 소리를 듣고 ‘내가 역시 사람을 잘 알아봤다’ 그랬다. ‘당신은 그 정도 수준의 정치인밖에 안 된다’고 확신했다”고 말했다.

그는 “(안 대표가) 오세훈 당선을 축하하면서 ‘야권의 승리’라고 했다. 어떻게 건방지게 그런 말을 하느냐”면서 “자기가 이번 승리를 가져왔다는 건가. 야권의 승리라고? 국민의힘이 승리한 것”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유권자들은 ‘국민의힘 오세훈’을 찍었다”며 “안철수는 ‘국민의힘 승리’를 축하해야 했다”고 비판했다.

김 전 위원장은 “지금 야권이라는 것은 없다. 몇몇 사람이 자기네 욕구를 충족하기 위해 야권을 부르짖는 것”이라면서 “실체가 없는데 무슨 놈의 야권인가. 국민의힘은 바깥 기웃거리지 말고 내부를 단속해 자생력을 갖는 정당이 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이번에 승리했으면 그걸 바탕으로 (대선 승리를 위해) 스스로 노력할 생각을 해야지, 지금부터 무슨 대통합 타령인가”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김 전 위원장은 안 대표가 이끄는 국민의당에 대해 “솔직히 무슨 실체가 있느냐. 비례대표 세 사람뿐”이라면서 “안철수는 지금 국민의힘과 합당해 대선 후보가 되겠다는 욕심이 딱 보인다”고 비판했다.

그는 “서울시장에 출마하면서 대선은 포기한다고 하지 않았나”라면서 “그런 사람이 대통령이 되면 나라가 또 엉망이 된다”고 비판 수위를 높였다.

‘후보 단일화 효과를 보지 않았느냐’는 질문에는 “후보 단일화는 자기(안철수)가 끄집어내서 억지로 한 거지. 그냥 (사퇴하지 말고) 출마하지 그랬나”라면서 “그래서 내가 처음부터 3자 대결로 해도 우리가 이긴다고 했다”고 답했다.

  • AD

하루 동안 많이 본 기사

  • 이전
  • 다음
AD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