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건축 기대감 반영…올해 노후 아파트값 상승률 신축 2배 수준
김현진 기자 jhuyk0070@hankooki.com 기사입력 2021-04-12 10:44:22
  • AD
[데일리한국 김현진 기자] 올해 들어 준공 20년이 넘은 노후 아파트값이 신축 아파트값보다 2배가량 오른 것으로 나타났다.

12일 한국부동산원에 따르면 지난 5일 기준 서울의 준공 20년 초과 아파트값은 지난해 말보다 1.27% 올랐다. 같은 기간 준공 5년 이하인 신축 아파트는 0.70%, 5년 초과 10년 이하인 아파트는 0.78% 오른 것을 고려하면 1.8배 이상 오른 것이다.

서울 5개 권역별로 보면 20년 초과 아파트값은 동남권(강남·서초·송파·강동구)이 1.60%로 가장 많이 올랐다. 동북권이 1.19%로 그 뒤를 이었으며, 서남권 1.17%, 서북권 0.95%, 도심권 0.91% 등의 순으로 이어졌다.

재건축 아파트는 해당 지역의 전체적인 집값 상승에도 영향을 끼치는 것으로 나타났다. 올해 들어 서울 아파트값은 지난주까지 주간 누적 기준 1.05% 올랐다. 구별로 보면 송파구가 1.64%로 가장 많이 올랐으며 강남구(1.33%), 마포구(1.32%), 서초구(1.30%), 양천구(1.29%), 노원구(1.25%) 등이 높은 상승률을 기록했다.

노후 아파트가 신축 아파트보다 큰 폭으로 오른 데에는 규제 영향으로 풀이된다. 지난해 말부터 재건축 조합원 2년 거주 의무를 피하기 위해 주요 재건축 단지들이 사업을 서두르고 있으며 서울시장 보궐선거 이후 재건축 규제 완화 기대감이 확대됐기 때문이다.

압구정동 일대 재건축 단지는 규제를 피하기 위해 관련 법이 국회를 통과하기 전에 조합설립을 마칠 수 있도록 사업에 속도를 냈다. 사업 추진이 가시화하면서 집값을 견인했다.

송파구 잠실주공5단지의 전용면적 82.51㎡(35평)는 3월 26억8100만원에 실거래됐다. 이는 지난 1월(23억원)보다 4억원 가까이 오른 수준이다.

강남구에서는 조합설립 인가를 앞둔 압구정3구역 현대2차 전용면적 198.41㎡(64평)는 3월 63억원에 신고가로 매매되며 지난해 11월(52억원)보다 11억원 올랐다.

  • AD

하루 동안 많이 본 기사

  • 이전
  • 다음
AD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