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코프로비엠, 2분기 컨센서스 상회 호실적-유안타
견다희 기자 kyun@hankooki.com 기사입력 2021-06-16 08:49:03
  • 사진=유안타증권 리서치센터
    AD
[데일리한국 견다희 기자] 유안타증권은 16일 에코프로비엠에 대해 올해 2분기 매출 3098억원, 영업이익 231억원으로 컨세서스를 상회하는 호실적을 달성할 것으로 전망했다. 투자의견은 ‘매수’, 목표주가는 25만원을 각각 유지했다.

김광진 유안타증권 연구원은 “차량용 반도체 공급 부족에 기인한 전방시장 위축, 물동량 급증에 따른 컨테이너선 부족 영향으로 전분기 대비 감익을 우려했지만, 소재 공급 지연은 없으며 CAM5 가동률 상승에 따라 수익성도 개선될 것으로 추정한다”면서 “하반기에는 차량용 반도체 수급 개선과 이동 수요 증가에 따른 전기차 수요 증가를 전망하며, 주력 고객사 신규 소재(삼성SDI Gen5 NCA, SK이노베이션 NCM9.5.5)공급 개시를 기반으로 실적 성장을 기대한다”고 말했다.

에코프로비엠은 해외 직접 생산 필요성이 증가하고 있다.

김 연구원은 “주력 고객사의 유럽·미국 증설로 소재 공급량 증가하는 상황에서 현 컨테이너선 공급 방식은 시간 및 비용 측면에서 불리하다”면서 “40피트 컨테이너 1개당 이송 가능한 양극재는 10~20t 수준(배터리 셀 6~12MWh 생산 분)에 불과해 유럽(삼성SDI), 미국(SK이노베이션, 삼성SDI) 공장 대응을 위한 현지 투자가 필수”라고 설명했다.

이어 “건설 기간 감안 시 하반기 구체화가 유력하고, 유럽에서 미국 순으로 투자할 전망”이라며 “해외 투자 결정 시 중장기 캐팩스(Capex·시설투자) 가이던스 상향 조정됨에 따라 주가 리레이팅이 강하게 발생할 수 있다”고 덧붙였다.

에코프로비엠은 기존 2024년 18만t 캐파(Capa·생산능력) 확보 계획은 모두 국내 투자에 국한된 것으로 해외 투자는 완전히 새로운 성장 모멘텀이란 분석이다.

김 연구원은 “현 목표주가는 기존 국내 증설에 국한된 계획을 바탕으로 산정한 것으로 해외 직접 투자 구체화 시 상향 조정이 필요하다”면서 “해외 생산기지 구축은 그렇지 못한 업체에게 공급 적시성과 비용 측면에서 높은 진입장벽이 되는 만큼 주가 프리미엄 요소로 작용할 것”이라고 전했다.

또 “국내 양극재 업체 중 가장 먼저 해외 진출을 선언(2020년 11월)한 포스코케미칼의 주가가 발표 이후 3개월간 약 77% 상승 했었던 점을 주목할 필요가 있다”고 짚었다.

  • AD

하루 동안 많이 본 기사

  • 이전
  • 다음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