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유플러스·국가보훈처, 국가유공자 치매 예방…스마트패드 지원
장정우 기자 jjw@hankooki.com 기사입력 2021-06-22 09:34:37
  • 황현식 LG유플러스 대표(왼쪽), 황기철 국가보훈처장(오른쪽) 사진=LG유플러스
    AD
[데일리한국 장정우 기자] LG유플러스와 국가보훈처는 만 65세 이상 보훈대상자의 치매 예방 및 조기 발견을 위해 스마트패드 1200대를 무상 지원한다고 22일 밝혔다.

양측은 지난 21일 서울지방보훈청에서 ‘국가유공자의 건강한 노후를 위한 스마트패드 기증식’을 가졌다. 코로나19 방역수칙을 준수하며 진행된 이 날 기증식에는 황현식 LG유플러스 대표와 박형일 부사장, 황기철 국가보훈처장, 강윤진 복지증진국장 등이 참석했다.

스마트패드는 인지저하증 발병 위험이 높은 보훈대상자에게 전달된다. 보훈대상자는 주 1~3회가량 방문하는 보훈섬김이와 함께 스마트패드를 활용한 학습과 놀이로 인지력을 강화할 수 있다.

스마트패드를 통해 활용할 수 있는 인지 강화 전용 콘텐츠는 ▲기억력과 집중력, 수리력 등을 종합적으로 증진하는 내용의 ‘인지 학습’ ▲육체적 정신적 건강을 증진하기 위한 ‘인지 운동’ ▲놀이로 순발력과 집중력을 높이는 ‘인지 놀이’ ▲그림 그리기를 통해 치매를 예방하는 ‘인지 미술’ 등이다.

보훈섬김이는 총 20개의 강좌를 통해 보훈대상자의 인지력 저하를 예방하고, 인지저하증 여부를 조기에 발견해 지원 서비스와 연계할 수 있다.

황기철 국가보훈처장은 “LG유플러스의 지원은 국난 속에서 나라를 지켜낸 국가유공자들을 우리 사회가 잊지 않고 있다는 상징성을 보여준다”며 “코로나19와 고령화로 건강에 대한 관심이 커지고 있는 이때, 디지털을 통해 다양한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도록 아낌없이 지원해 주셔서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황현식 LG유플러스 대표는 “보훈대상자의 편안한 노후생활 보장하는 서비스는 나라에 헌신하는 분들에게 당연한 지원으로 유플러스가 함께 할 수 있어 영광”이라며 “보훈대상자에게 양질의 서비스가 제공될 수 있도록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LG유플러스는 치매 예방을 위한 활동을 이어가고 있다. 지난해 보훈요양원에도 치매 예방 프로그램을 탑재한 패드를 지원한 데 이어, 지난 4월에는 인지재활 프로그램 전문기업인 엠쓰리솔루션과 손잡고 인지저하증 예방·관리솔루션 사업 협력도 체결한 바 있다.

  • AD

하루 동안 많이 본 기사

  • 이전
  • 다음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