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술술 동났다"…CU, '곰표 밀맥주' 힘입어 주류 매출 35% ↑
천소진 기자 sojin@hankooki.com 기사입력 2021-06-22 11:44:08
곰표 밀맥주 증산 이후 두 차례 발주 정지
백양BYC 비엔나라거 2회차 발주 만에 40만 개 소진
  • 사진=CU 제공
    AD
[데일리한국 천소진 기자] CU가 올해 전체 주류 매출이 지난해보다 35.5%나 크게 오르며 역대 최고 매출액을 기록하고 있다고 22일 밝혔다.

이는 최근 5년 동안 가장 높은 매출신장률이다. 편의점에서 주류는 다른 상품들에 비해 상대적으로 매출 비중이 높고 항상 일정한 수요가 있는 상품이기 때문에 최근 이렇게 급격한 매출 상승을 보이는 것은 눈에 띄는 특이점이다.

CU의 주류 연도별 매출신장률을 살펴보면, 수입 맥주가 절정에 올랐던 지난 2017년 21%에서 2018년 9.9%, 2019년 12.3%로 다소 주춤하다 코로나19로 홈술 트렌드가 확산한 지난해 17.8%로 반등했으며 올해(1월~6월 20일) 35.5%로 정점을 찍고 있다.

1월 CU의 시그니처 와인 mmm(음)! 1탄 스페인산 레드와인은 40일 만에 11만 병이 모두 팔려나갔고 이후 3차에 걸친 추가 입고가 진행되며 지금까지 누적 판매량 40만 병을 기록하고 있다.

이달 출시한 mmm! 2탄 프랑스산 화이트 와인 소비뇽블랑도 초도 물량 5만 병이 3일 만에 발주 마감됐다.

4월 위탁생산으로 대량 공급이 가능해진 곰표 밀맥주는 물량이 확대된 지 단 이틀 만에 기존 대형 제조사의 스테디셀러들을 제치고 CU의 전체 맥주 매출 1위에 등극했고 생산량이 판매량을 못 쫓아가 증산 이후에도 두 차례나 더 발주 정지됐다. 곰표 밀맥주는 20일부터 다시 판매 재개됐다.

지난주 후속으로 출시된 백양BYC 비엔나라거에 대한 관심도 뜨겁다. 이색 상품으로 주목받으며 2회차 발주 만에 초도 물량 약 40만 개가 모두 소진됐고 판매 3일 만에 80%가 넘는 판매율을 보이고 있다.

막걸리에서도 MZ세대를 겨냥해 출시한 테스형 막걸리, 말표 검정콩 막걸리가 SNS 입소문을 타며 누적 판매량 10만 병을 넘겼고 덩달아 CU의 전체 막걸리 매출을 지난해보다 무려 41.7%나 끌어 올렸다.

송영민 BGF리테일 음용식품팀장은 "최근 편의점은 새롭고 이색적인 주류 신제품을 지속해서 선보이며 현대판 주막으로서 애주가들의 입을 즐겁게 하고 있다"며 "CU는 고객들의 다양한 음주 취향에 맞는 상품과 마케팅으로 편의점계의 주류 명가로 독보적 입지를 구축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 AD

하루 동안 많이 본 기사

  • 이전
  • 다음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