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라면' 열풍 계속…올 상반기 수출액 사상 최대치 경신
최성수 기자 choiss@hankooki.com 기사입력 2021-07-26 09:22:47
  • 사진=연합뉴스
    AD
[데일리한국 최성수 기자] 올해 상반기 라면 수출액이 1년 만에 사상 최대치를 재차 경신했다.

26일 관세청에 따르면 올해 상반기 라면 수출액은 지난해 동기보다 5.8% 늘어난 3억1968만 달러로 집계됐다.

이에 따라 기존 최대치인 지난해 상반기의 3억208만 달러를 넘어섰다.

올해 상반기 라면 수입액은 469만 달러로, 수출액이 수입액의 68.2배에 이르렀다.

국가별 라면 수출액은 중국이 6813만 달러로 가장 많았다. 이어 미국(3730만 달러), 일본(3302만 달러), 대만(1621만 달러), 필리핀(1205만 달러), 말레이시아(1167만 달러), 호주(1160만 달러) 등순으로 뒤를 이었다.

다만 지난해 상반기 수출 증가율인 37.4%보다는 증가 폭이 둔화됐다.

코로나19로 인한 외출 자제 등의 영향으로 해외 라면 수요는 꾸준하지만, 지난해 증가폭이 워낙 컸던 탓에 다소 둔화된 것으로 풀이된다.

  • AD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