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뱅 청약 1시간 만에 증거금 3.4조…SK바사SKIET보다 적어
이윤희 기자 stels@hankooki.com 기사입력 2021-07-26 13:32:25
  • 사진=연합뉴스
    AD
[데일리한국 이윤희 기자] 카카오뱅크의 공모주 일반 청약 첫날인 26일 청약 개시 한 시간 만에 증거금이 3조원을 넘었다.

이날 오전 11시 현재 카뱅 공모 청약을 받는 증권사 5곳에 모인 청약 증거금은 총 3조4404억원 규모다. 카뱅은 이날 오전 10시에 청약을 받기 시작했다.

총 1636만2천500주 모집에 11시 기준 청약 수량은 1억7643만주로 통합 경쟁률은 10.8대 1 수준이다.

증권사별로는 청약 물량은 KB증권 881만577주로 가장 많았고, 한국투자증권 597만8606주, 하나금융투자 94만3990주, 현대차증권 62만9327주다. 현재 청약 경쟁률은 하나금투가 26.89대 1로 가장 높고 이어 KB증권 13.1대 1, 현대차증권 6.6대 1, 한투증권 6.2대 1 순이다.

증거금은 KB증권에 가장 많은 2조3805억원이 모였고 한투증권 7228억원, 하나금투 2567억원, 현대차증권 805억원 등이 그 뒤를 이었다.

카뱅의 청약 개시 후 1시간 기준 증거금은 중복 청약이 가능했던 SK바이오사이언스(4조4000억원)나 SK아이이테크놀로지(6조2999억원)보다는 적은 수준이다.

카뱅은 오는 27일 오후 4시까지 공모 청약을 받는다. 유가증권시장 상장일은 8월 6일이다.

  • AD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