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핫! 게임라이프] <17> 카카오게임즈 '이터널 리턴', 국내시장 공략 본격화
장정우 기자 jjw@hankooki.com 기사입력 2021-07-30 15:13:31
  • 사진=님블뉴런 공식 홈페이지
    AD
[데일리한국 장정우 기자] 카카오게임즈가 님블뉴런에서 개발한 전략 생존 게임 ‘이터널 리턴’을 지난 22일 다음 게임에 출시하면서 이용자 저변 확대에 나섰다.

이터널 리턴은 지난해 10월 글로벌 PC 게임 판매 플랫폼 ‘스팀’의 ‘앞서 해보기’ 형식으로 출시된 게임이다. 최대 18명의 이용자가 맵을 탐색하고 장비를 만들어 전투를 펼치게 되며 최후의 1인 혹은 1팀이 남을 때까지 경쟁하게 된다.

스팀 출시 당시 최대 동시 접속자수 5만명 이상을 기록했던 게임으로 국내를 비롯해 해외에서도 인기를 모았다.

지난 3월에는 카카오게임즈가 님블뉴런과 이터널 리턴의 한국 공동 사업 계약을 체결하면서 국내 시장 공략을 본격화했다.

◇ '이터널 리턴 X 에스파' 콜라보레이션으로 대중에 눈도장

  • 사진=카카오게임즈
    AD
카카오게임즈는 스팀을 모르는 일반 이용자들도 이터널 리턴을 즐길 수 있도록 다음게임에 출시했다. 또 아이돌 ‘에스파’와의 콜라보레이션을 발표해 대중의 관심을 모았다.

콜라보레이션을 통해 카카오게임즈는 게임 소개와 함께 에스파의 공연 영상을 공개했다. 에스파는 히트곡인 ‘넥스트 레벨’(Next Level)의 스페셜 공연을 선보였다.

이외에도 카카오게임즈는 스페셜 이벤트를 진행해 게임을 플레이한 이용자 중 추첨을 통해 에스파 멤버 사인 장패드를 선물할 계획이다.

◇ 각종 혜택 및 신규 서비스로 이용자 편의성 확대

카카오게임즈는 자사의 게임 서비스 포털을 이용하는 만큼 다음게임을 통해 이터널 리턴을 플레이하는 이용자에게 혜택을 제공하고 있다.

먼저 카카오 아이디(ID)만 있으면 별도의 아이디가 없어도 기존 서비스 중인 스팀 이용자와 함께 게임을 할 수 있다. 또 카카오게임즈 PC방에서 게임을 플레이하면 현재까지 출시된 모든 캐릭터를 무료로 사용할 수 있으며 게임 재화 50% 추가 혜택도 받게 된다.

게임 이용자들이 공략 및 전적을 편리하게 확인할 수 있는 서비스도 제공한다. 카카오게임즈는 게임 데이터 플랫폼 오피지지와 파트너십을 맺고 게임 데이터 분석과 공략 정보를 제공하기로 했다.

오피지지는 ‘리그 오브 레전드’, ‘배틀그라운드’ 등 다양한 게임의 데이터를 분석해 이용자들이 열람할 수 있는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으며, 파트너십을 통해 ‘오피지지 이터널 리턴’을 운영한다.

이용자는 오피지지 이터널 리턴에서 기본적인 아이템 정보, 게임 가이드를 익힐 수 있다. 또 다른 이용자의 전적과 게임 플레이 현황도 조회할 수 있으며 추후 상위권 이용자의 게임 공략 콘텐츠도 접할 수 있다.

◇ 8월 시즌 3와 함께 새로운 콘텐츠 선보이는 이터널 리턴

  • 사진=님블뉴런 공식 홈페이지
    AD
다음게임 오픈과 함께 개발사인 님블뉴런은 시즌 3 업데이트를 준비 중이다. 오는 8월5일 업데이트 예정인 시즌3는 새로운 캐릭터와 함께 여러 변경점이 적용될 예정이다.

먼저 신규 캐릭터는 8월5일부터 10월28일까지 7종이 추가될 예정이다. ‘얀’, ‘이바’, ‘다니엘’ 등이며 고유의 콘셉트를 가지고 있다. 시즌3를 기점으로 이터널 리턴에서 사용할 수 있는 캐릭터는 40종을 넘을 예정이다.

이외도 주요 오브젝트(상호작용 가능한 물건) 밸런스 수정, 색각 이상 모드, 아이템 검색 기능 강화 등 밸런스와 편의성 개선이 이뤄질 예정이다. 또 다른 지역으로 이동할 때 도움을 주는 ‘가속 경계’, 신규 NPC(Non-Player Character) 추가와 같은 변경점은 시즌 3 시작 전 미리 적용되기도 했다.

또 개발팀의 규모가 시즌3부터 확장될 예정이다. 특히 개발팀 내 밸런스 전담자를 둬 전략 게임의 주요 재미인 캐릭터간의 밸런스를 고도화할 계획이다.

  • AD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