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말·여름 휴가 영향, 수도권에서 강원·동해안까지 고속도로 정체
한승희 기자 seunghee@hankooki.com 기사입력 2021-07-31 10:38:07
  • 사진=연합뉴스
    AD
[데일리한국 한승희 기자] 31일 여름 휴가철의 시작과 함께 수도권에서 강원 동해안으로 향하는 주요 고속도로에서 오전부터 지·정체 구간이 증가하고있다.

이날 오전 9시 현재 영동고속도로는 신갈JC→마성IC, 용인IC→양지IC 등에서 지·정체 현상이 빚어지고 있다. 지·정체 구간이 늘면서 차량 속도도 시간이 갈수록 떨어지고 있다.

서울에서 강릉까지 예상 소요 시간은 이날 오전 9시 기준 3시간49분이다. 이는 이날 오전 6시 기준 2시간21에 비해 1시간28분이 늘어난 것이다.

서울양양고속도로 상황도 마찬가지다. 이날 오전 9시 현재 서울양양고속도로는 덕소삼패IC→서종IC, 남춘천IC→조양IC 등 구간에서 지·정체되고 있다.

서울에서 양양까지 예상 소요 시간도 오전 6시 기준 1시간36분, 오전 9시 기준 2시간38분 등으로 늘어나고 있다.

  • AD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