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부터 18∼49세 지자체 우선접종 대상자 사전예약 시작
최성수 기자 choiss@hankooki.com 기사입력 2021-08-03 09:17:26
택배근로자·환경미화원·음식점 등 종사자
  • 사진=연합뉴스
    AD
[데일리한국 최성수 기자] 3일부터 수도권을 시작으로 만 18∼49세(1972∼2003년출생자) 연령층 중 우선접종 대상자의 사전예약이 진행된다.

코로나19 예방접종대응추진단(추진단)에 따르면 수도권을 시작으로 18∼49세중 택배 근로자나 환경미화원 등 각 지방자치단체에서 우선 접종이 필요하다고 판단한 약 200만명이 이날 오후 8시부터 이날 오후 8시부터 순차적으로 사전 예약을 한다.

이번 우선접종 대상자는 △음식점·노래연습장·PC방을 비롯한 감염위험이 높은 시설의 종사자 △장애인·외국인 근로자·유학생을 포함한 접종 소외계층 △대중교통·택배근로자·환경미화원 등필수 업무 종사자 등이다.

우선 이날 오후 8시부터 4일 오후 6시까지 하루 동안은 수도권을 대상으로 우선접종 사전예약을 받는다.

비수도권 대상자 예약은 4일 오후 8시부터 5일 오후 6시까지 진행된다.

5일 오후 8시부터 6일 오후 6시까지는 지역에 관계없이 예약이 가능하다.

사전예약이 완료되면 이달 17일부터 9월 11일까지 전국의 예방접종센터에서 백신을 접종한다.

오는 17∼29일중 백신을 맞는 대상자는 화이자 백신을 접종하게 된다. 이후 오는 30일부터 내달 11일 사이 접종자는 모더나 백신을 맞는다.

다만 백신 공급 상황에 따라 일정이나 백신 종류가 불가피하게 바뀔 가능성도 있다.

한편 일반 18∼49세 연령층의 사전 예약은 오는 9∼18일 주민등록번호 생년월일 끝자리를 기준으로 한 10부제로 진행된다.

  • AD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