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연금, "투자 제한하는 석탄기업 기준 만들겠다"
이윤희 기자 stels@hankooki.com 기사입력 2021-12-03 17:47:34
  •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이윤희 기자] 국민연금이 석탄채굴·발전산업을 대상으로 한 투자제한 전략의 구체적인 기준을 마련하기 위한 연구를 시행한다고 밝혔다.

국민연금기금운용위원회(기금위)는 3일 제9차 회의를 개최하고 이같이 전했다. 이번 회의에서는 '2021년도 국민연금기금운용계획 변경(안)'을 심의·의결하고,'국민연금기금 자산배분체계 개선방안 중간보고'와 함께 '석탄채굴·발전산업의 범위 및 기준 등 마련을 위한 연구용역 추진상황'을 보고받았다. ,

지난 5월 기금위에서 석탄산업에 투자제한전략을 도입하기로 결정한 국민연금은 “석탄채굴·발전산업에 대한 투자제한전략 시행을 위한 후속조치로 석탄채굴·발전산업의 구체적인 범위와 기준 등을 마련하는 연구를 시행하는 것”이라고 밝혔다.

이번 연구의 주요 내용은 석탄채굴·발전산업 투자제한전략의 국내외 동향과 사례조사, 대상산업과 기업의 범위와 선정 기준, 투자제한 방식 등을 마련하는 것이다.

국민연금이 투자하는 기업 가운데 석탄산업과 직·간접적으로 연관된 기업이 다수일 것으로 예상되는 만큼 연구용역 이후 공청회 등 의견수렴 단계도 거친다. 국민연금은 내년 봄까지는 연구용역을 완료할 예정이다.

한편 이번 기금운용위원회는 2020년 기금운용본부의 성과급 지급률은 86.7%(기본급 대비)이며, 필요액 대비 부족한 성과급 예산을 충당하기 위해 기금운용변경을 의결했다.

국민연금기금은 2019년 11.34%(수익금 약 73조 원), 2020년 9.58%(수익금 약 72조 원)와 같이 연속 2년 높은 수익률을 기록ㅎㅔㅆ다. 국민연금 보험료 수입의 약 1.5배, 연금 지출의 약 3배에 달하는 높은 수익금을 달성했다.

또한 국민연금 관계자는 "'국민연금기금 자산배분체계 개선방안' 중간보고를 받고, 기금성장기 적극적인 투자정책 목표 관리에 필요한 위험지표·한도 설정과 적실성 높은 투자관리를 위해 기대수익률 산출방식에 대한 합리적 조정 방안 등을 논의했다"고 전했다.

기금운용위원장이기도 한 권덕철 보건복지부장관 장관은 "올해 9월 말 현재, 국민연금기금자산은 시가기준 918조7000억원으로, 2020년말 대비 85조원이 증가했다"며 “거시경제 및 금융시장 변화의 지속적 모니터링과 기민한 대응을 통해 기금운용관리에 만전을 기해야 할 중요한 시기"라고 말했다.

  • AD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