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상호, “국민의힘 갈등 해결됐다고? 2차 위기 분명 올 것”
김제완=대선취재팀 kjw@hankooki.com 기사입력 2021-12-06 11:35:45
  • 우상호 더불어민주당 의원(사진=연합뉴스 자료)
[데일리한국 김제완 기자] 우상호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이준석-윤석열 갈등 봉합과 더불어 김종인 전 비대위원장이 국민의힘 총괄선대위원장으로 극적 합류한 것과 관련해, “이런 식의 (갈등) 봉합은 반드시 2차 위기가 올 것”이라는 전망을 내놨다.

우 의원은 6일 TBS 라디오 ‘김어준의 뉴스공장’에 출연해 “지난 한 달간 혹은 최근 일주일간 국민을 우롱한 것 같다. 해결된 게 없는데 갑자기 희희낙락 웃으면서 극적인 (갈등) 해결을 이야기하는데, 뭐가 극적으로 해결됐다는 건지 모르겠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어 우 의원은 김종인 전 비대위원장과 김병준 상임위원장의 향후 관계가 또 한번 선대위의 발목을 잡을 것이라고 밝혔다. “정당이나 정치권에서 어떤 갈등이 한 번 생기면 갈등의 원인을 제거하고 해결하지 않느냐”며 “지금 김종인 위원장은 결국 전권을 달라는 것인데, 이는 결국 김병준 상임위원장을 사실상 배제해달라는 의미”라고 말했다.

이른바 ‘윤핵관(윤석열 핵심 관계자)’ 관련 문제도 갈등이 해결되지 않은 이유라고 밝혔다. 우 의원은 “지금 ‘윤핵관’이 누구인지도 모를뿐더러 (윤핵관을 제거하라는) 이준석 대표의 요구조건이 반영된 것도 아닌데 갑자기 울산에서 만세 부르고 부산에서 사진을 찍었다”고 지적했다. 윤 후보와 이 대표는 지난 3일 울산에서 만찬 회동을 한 후, 다음날 부산에선 함께 빨간색 후드티를 입고 지지를 호소한 바 있다.

우 의원은 최근 윤석열 후보 지지율의 내림세에 대해선, “이준석-윤석열-김종인 세 명의 갈등이 이제 봉합이 돼서 부분적으로 상승효과가 있을 것이라고 해도, 그 범위가 지난번처럼 몇십 퍼센트(%)씩 벌어질 가능성은 없다고 본다”고 했다.

이어 “(윤석열 후보 지지율은) 이제 3~4%, 4~5% 안에서 엎치락뒤치락하면서 한 달 갈 것”이라며, “결국은 이재명·윤석열 후보가 토론에서 맞붙는 시점이 국민들의 관심이 집중될 시점이라고 본다”고 말했다.

  • AD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