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프한국

전체메뉴 한국아이닷컴
캐디백을 멘 남편과 호흡을 맞춘 소렌스탐
강명주 기자 2021-02-26 18:43:54
2021년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게인브리지 LPGA 대회에 출전한 안니카 소렌스탐. 사진제공=Getty Images/LPGA

[골프한국 생생포토] 26일(한국시간)부터 나흘 동안 미국 플로리다주 올랜도의 레이크 노나 골프&컨트리클럽(파72)에서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게인브리지 LPGA' 대회가 펼쳐지고 있다.

사진은 안니카 소렌스탐이 대회 첫날 1라운드에서 경기하는 모습이다. 캐디를 맡은 남편 마이크 맥기와 함께 라운드를 즐기고 있다.

소렌스탐은 이날 버디 1개, 보기 1개, 트리플보기 1개를 엮어 3오버파 75타를 기록, 공동 77위에 자리했다.

이 코스 내 16번홀 근처에 있는 집에 사는 소렌스탐은 두 자녀, 부모님, 시누이 등 가족들의 응원을 받으면서 경기했다.

관련 기사: 게인브리지에서 희비 엇갈린 전 세계1위…'선두' 리디아고와 '꼴찌' 청야니

추천 기사: 임성재, '특급대회' 첫날 쟁쟁한 톱랭커 제치고 공동7위 [WGC]

추천 칼럼: 골프의 비밀…인간이 만든 최고의 제의(祭儀)

/골프한국 www.golfhankook.com  /뉴스팀 ghk@golfhankook.com


즐겨찾기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구글플러스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카카오톡 공유

More 레슨&정보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