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프한국

전체메뉴 한국아이닷컴
드로우 볼이 정말 페이드보다 멀리 날아갈까?
페이스투패스
김구선 2021-03-23 10:27:44
미국프로골프(PGA) 투어 최장타자인 브라이슨 디섐보가 2021년 TPC 소그래스 스타디움 코스에서 열린 플레이어스 챔피언십에서 경기하는 모습이다. 사진제공=ⓒAFPBBNews = News1


[골프한국] 페이스투패스(Face to Path)는 페이스앵글과 클럽패스의 차이이다. 
<그림 1>의 ①과 같이 클럽패스보다 페이스앵글이 큰 경우(위에 있는 경우) 페이스투패스가 ‘+’ 로 표시하고, ②와 같이 클럽패스보다 패이스앵글이 작은 경우(아래 있는 경우) ‘-’ 로 표시한다.  

<그림 1> 제공=김구선


페이스앵글과 클럽패스의 차이가 발생되면 스핀축이 <그림 2>와 같이 오른쪽 또는 왼쪽으로 기울게 되는데, 스핀축이 기울어지는 방향에 따라 볼의 구질은 <그림 3>과 같이 달라지게 되며, 그에 따른 9가지 구질을 볼 비행의 법칙(Ball Flight Low)라고 한다.

<그림 2> 제공=김구선


<그림 3> 제공=김구선


<그림 4> 제공=김구선


<그림 3과 4>의 ①은 페이스앵글(빨간선)과 클럽패스(파란선)가 목표방향으로 일치한 경우로 스핀축이 <그림 2>의 ①과 같이 수평면과 수직으로 형성되어 볼은 목표방향으로 직진한다. 

②는 페이스앵글이 클럽패스보다 열려서 임팩트 된 경우이며, 스핀축이 <그림 2>의 ②와 같이 수평면에서 오른쪽으로 기울게 되어 볼은 목표방향으로 직진하다가 오른쪽으로 휘는 슬라이스 구질이 된다. 

볼의 출발 방향은 임팩트 시 페이스앵글에 많은 영향을 받기 때문에 ②와 같이 볼이 목표방향으로 직진하다가 오른쪽으로 휘기 위해서는 임팩트 시 페이스앵글이 목표보다 약간 열려있고, 클럽패스는 목표방향보다 약간 왼쪽(아래쪽)으로 지나가야 한다(볼의 출발방향과 관련해서는 이후 런치디렉션 칼럼에서 자세히 설명하도록 하겠다). 

③은 ②와는 반대의 경우로 페이스앵글이 클럽패스보다 닫혀서 임팩트 된 경우이며, 스핀축이 <그림 2>의 ③과 같이 수평면에서 왼쪽으로 기울게 되어 볼은 목표방향으로 직직하다가 왼쪽으로 휘는 훅 구질이 된다. 

앞서 설명한 바와 같이 볼의 출발 방향은 임팩트 시 페이스앵글에 많은 영향을 받기 때문에  ③과 같이 볼이 목표방향으로 직진하다가 왼쪽으로 휘기 위해서는 임팩트 시 페이스앵글이 목표보다 약간 닫혀있고, 클럽패스는 목표방향보다 약간 오른쪽(윗쪽)으로 지나가야 한다.

<그림 4> 제공=김구선


<그림 2와 4>의 ④는 페이스앵글(빨간선)과 클럽패스(파란선)가 목표 오른쪽 방향으로 일치한 경우로, 스핀축이 <그림 2>의 ①과 같이 수평면과 수직으로 형성되어 볼은 목표 오른쪽 방향으로 출발하여 직진하는 푸시 스트레이트 구질이 된다. 

⑤는 페이스앵글이 목표방향보다 열려서 임팩트 되고, 클럽패스는 페이스앵글의 왼쪽(아래쪽)으로 지나간 경우로, 스핀축이 <그림 2>의 ②와 같이 수평면에서 오른쪽으로 기울게 되어 볼은 오른쪽 방향으로 출발하여 직직하다가 오른쪽으로 휘는 푸시 슬라이스 구질이 된다.(클럽패스가 페이스앵글보다 어느 정도까지 왼쪽으로 지나가도 되는가와 관련해서는 이후 런치디렉션 칼럼에서 자세히 설명하도록 하겠다).

⑥은 ⑤와는 반대로 페이스앵글은 목표방향보다 열려서 임팩트 되었지만, 클럽패스가 페이스앵글보다 오른쪽(윗쪽)으로 지나갔기 때문에 스핀축이 <그림 2>의 ③과 같이 수평면에서 왼쪽으로 기울게 되어 볼은 오른쪽으로 출발하여 직직하다가 왼쪽으로 휘는 드로우 구질이 된다. 


<그림 5> 제공=김구선


<그림 2와 5>의 ⑦은 페이스앵글(빨간선)과 클럽패스(파란선)가 목표 왼쪽 방향으로 일치한 경우로, 스핀축이 <그림 2>의 ①과 같이 수평면과 수직으로 형성되어 볼은 목표 왼쪽 방향으로 출발하여 직진하는 풀 스트레이트 구질이 된다. 

⑧은 페이스앵글이 목표방향보다 닫혀서 임팩트 되고 클럽패스는 페이스앵글의 왼쪽(아래쪽)으로 지나간 경우로, 스핀축이 <그림 2>의 ②와 같이 수평면에서 오른쪽으로 기울게 되어 볼은 왼쪽 방향으로 출발하여 직직하다가 오른쪽으로 휘는 페이드 구질이 된다. (경우에 따라 임팩트 시 클럽패스가 심하게 페이스앵글보다 왼쪽으로 지나가면 페이스앵글이 목표방향을 향하고 있어도 이론적으로는 페이드 볼이 발생할 수 있다. 이와 관련해서는 런치디렉션 칼럼에서 자세히 설명하도록 하겠다). 

⑨는 ⑧과는 반대로 페이스앵글은 목표방향보다 닫혀서 임팩트 되었지만, 클럽패스는 페이스앵글의 오른쪽(윗쪽)으로 지나간 경우로, 스핀축이 <그림 2>의 ③과 같이 수평면에서 왼쪽으로 기울게 되어 볼은 왼쪽 방향으로 출발하여 직직하다가 왼쪽으로 휘는 풀훅 구질이 된다. 

“그럼 드로우 볼은 페이드 볼보다 멀리 날아갈까?”

그렇지 않다. 모든 조건은 같고 단지 <그림 3>의 ⑥과 ⑧처럼 단순히 클럽패스와 페이스앵글만 반대라면 볼은 똑같은 거리를 날아간다.

오른손잡이 골퍼에게 드로우는 <그림 3>의 ⑥이지만, 왼손잡이 골퍼에게는 드로우가 ⑧이다. 우리가 흔히 생각하는 것처럼 드로우 볼이 멀리 간다면 볼은 오른손잡이 골퍼와 왼손잡이 골퍼를 구분할 줄 알아야 한다. 물론 그럴리는 없다.

그럼 왜 드로우가 멀리 간다고 생각할까? 가장 큰 원인은 페이스앵글이다. 대부분의 오른손잡이 비숙련 골퍼들이 왼쪽으로 휘는 볼을 칠 때의 클럽 헤드페이스의 로프트 각도보다 오른쪽으로 휘는 볼을 칠 때 클럽 헤드페이스의 로프트 각도가 더 크기 때문에 백스핀의 양이 더 증가하여 볼의 탄도도 높아지고 지면에 낙하 후 구름도 적게 발생되어 거리가 짧아졌다고 느끼게 된다.

페이스투패스는 구질에 영향을 미치는 매우 중요한 요인이다. 많은 골퍼들이 9가지 구질이 발생되는 볼 비행의 법칙은 잘 알고 있으나, 가장 중요한 ‘어떤 상황에서 그런 구질이 발생되는지’는 모르거나 잘못 이해하고 있는 경우가 많다. 슬라이스나 훅이 나는 스윙을 교정하는 것도 중요하지만 그 이전에 임팩트 시 페이스앵글과 클럽패스가 어떻게 볼과 런치되는지를 먼저 파악하고 그에 따르는 원인을 파악하게 되면 효율적으로 스윙을 만들어 나갈 수 있다.

추천 기사: 박인비·박성현·고진영, 2년을 기다린 '설욕전'…기아클래식 우승 도전 [LPGA]

추천 기사: 16조 임성재, 16강 진출하면 더스틴 존슨과 붙을까? [WGC 매치플레이]

*칼럼니스트 김구선: 이학박사/MBA. 미국 위스콘신주립대에서 국제경영학을 전공했다. 현재는 서경대학교 경영문화대학원 교수로 재직 중이며, 한국골프학회 부회장으로도 활동하고 있다. →'김구선의 골프사이언스' 바로가기

*본 칼럼은 칼럼니스트 개인의 의견으로 골프한국의 의견과 다를 수 있음을 밝힙니다. *골프한국 칼럼니스트로 활동하길 원하시는 분은 이메일(news@golfhankook.com)로 문의 바랍니다. / 골프한국 www.golfhankook.com


즐겨찾기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구글플러스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카카오톡 공유

More 레슨&정보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