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프한국

전체메뉴 한국아이닷컴
골프스윙 '릴리즈의 정확한 타이밍은?'
그립스피드와 그립롤스피드
“릴리즈는 언제 하는 거지?”
김구선 2021-03-30 09:28:29
미국프로골프(PGA) 투어 멤버 로리 맥길로이의 골프 스윙 연속 동작이다. 사진제공=ⓒAFPBBNews = News1


[골프한국] 그립스피드(Grip Speed)는 <그림 1>과 같이 스윙 중 그립이 움직이는 속도이고, 그립롤스피드(Grip Roll Speed)는 <그림 2>와 같이 스윙 중 그립이 돌아가는(롤링되는) 스피드이다.

<그림 1> 제공=김구선

<그림 2> 제공=김구선
          


클럽스피드, 그립스피드 및 그립롤스피드의 상관관계

<그림 3>의 a와 b 구간에서는 그립스피드가 클럽스피드보다 빠르다. 릴리즈 시 클럽스피드를 최대화시키기 위해 손목을 지렛대(Leverage)로 사용해야하기 때문에 클럽보다 그립의 스피드를 빠르게 진행시켜야 한다. 

<그림 3> 제공=김구선


b의 위치정도에서 그립은 최대스피드를 낸 후 클럽이 손목을 지렛대로 사용할 수 있도록 b와 c 구간에서 감속이 되고 손목도 풀어지며 클럽의 스피드는 그립의 스피드보다 빨라지기 시작한다(신체의 지렛대 사용에 대해서는 이후 Kinematic Sequence 칼럼에서 자세히 설명 예정이다). 

릴리즈 시 클럽은 최대 스피드를 내기 위해 손목의 지렛대와 함께 그립이 돌아가며(롤링되며) 발생되는 손롤링(그립롤링) 지렛대를 사용한다. 손의 롤링 역시a와 b 구간에서는 그립스피드보다 느리게 진행되다가 b 위치이후 그립스피드보다 빨라지며 클럽스피드의 가속을 돕는다.

비거리를 위해서는 a와 b의 구간을 최대화시켜 릴리즈 타이밍을 최대한 늦추는 것이 중요하다. 하지만 골퍼마다 신체적 특성이 다르기 때문에 정도의 차이가 발생할 수 있다. a와 b 구간을 최대화시켜 손목의 풀림과 손의 로테이션을 지렛대로 이용하면 클럽스피드는 최대화시킬 수 있는 반면, b와 c의 구간이 짧아지기 때문에 임팩트 타이밍을 맞추기가 어려워진다. 

다시 정리하면 클럽스피드, 그립스피드 및 그립롤스피드는 최적화시키면 가장 좋겠지만 골퍼 개개인의 신체 특성상 이론적 최적화를 현실화시키기는 것은 쉽지 않기 때문에 자신이 가장 잘 수행할 수 있는 부분을 중심으로 최적화시키는 것이 바람직하다. 

예를 들면 b와 c 구간이 짧아 임팩트 타이밍을 맞추기가 어렵다면, b의 위치를 조금 빨리 만들어 임팩트까지의 충분한 공간을 확보하도록 할 수도 있고(물론 a 부근에서 b의 위치를 만들어 캐스팅현상이 발생되면 안되지만), b의 위치를 최대한 늦추되 손의 롤링 스피드를 낮춰 임팩트 타이밍을 맞추는 방법도 있다. 

골프스윙을 최적화시키기 위해서 골프의 메커니즘을 먼저 이해해야 하는 이유도 원리를 알아야 자신의 신체적 특성에 적합하게 강화시키고 특화시켜야 할 부분을 알 수 있기 때문이다.

추천 기사: 박인비, 세계랭킹 2위로 상승…고진영과 간격은 2.49→1.2점으로 좁혀

추천 기사: '메이저 앞둔' 김세영·김효주·박성현·전인지, 세계랭킹 소폭 하락 [LPGA]

*칼럼니스트 김구선: 이학박사/MBA. 미국 위스콘신주립대에서 국제경영학을 전공했다. 현재는 서경대학교 경영문화대학원 교수로 재직 중이며, 한국골프학회 부회장으로도 활동하고 있다. →'김구선의 골프사이언스' 바로가기

*본 칼럼은 칼럼니스트 개인의 의견으로 골프한국의 의견과 다를 수 있음을 밝힙니다. *골프한국 칼럼니스트로 활동하길 원하시는 분은 이메일(news@golfhankook.com)로 문의 바랍니다. / 골프한국 www.golfhankook.com


즐겨찾기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구글플러스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카카오톡 공유

More 레슨&정보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