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프한국

전체메뉴 한국아이닷컴
6타씩 줄인 박소연·박현경, 셀트리온 마스터즈 선두권…우승 경쟁
백승철 기자 2021-06-12 18:00:23
2021년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 투어 셀트리온 퀸즈 마스터즈 골프대회에 출전한 박소연, 박현경 프로가 2라운드에서 경기하는 모습이다. 사진제공=KLPGA

[골프한국 백승철 기자]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 투어 셀트리온 퀸즈 마스터즈(총상금 8억원) 이틀째 경기에서 나란히 맹타를 휘두른 박소연(29)과 박현경(21)이 선두권에 이름을 올렸다.

박소연은 12일 경기도 파주시 서서울 컨트리클럽(파72·6,536야드)에서 계속된 대회 2라운드에서 버디 7개를 잡아내고 보기 1개를 곁들여 6언더파 66타를 쳤다.

중간합계 11언더파 133타의 성적을 낸 박소연은 오후 6시 현재 순위표 맨 윗자리를 차지했다.

박현경은 보기 없이 깔끔하게 버디 6개를 골라내 같은 타수를 적었다. 합계 9언더파 135타를 기록, 박소연에 2타 뒤진 공동 2위를 달리고 있다.

박소연은 2019년 5월 5일 교촌허니 레이디스 오픈에서 KLPGA 정규투어 1승을 거두었고, 약 2년 1개월 만에 통산 2승을 바라보게 되었다.

박현경은 지난 5월 2일 제43회 KLPGA 챔피언십에서 투어 통산 4승을 기록했는데, 시즌 두 번째 우승의 기대감을 부풀렸다.
/골프한국 www.golfhankook.com  /뉴스팀 birdie@golfhankook.com


즐겨찾기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구글플러스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카카오톡 공유

More 레슨&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