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프한국

전체메뉴 한국아이닷컴
타구 방향을 바라보는 박성현 프로
강명주 기자 2021-07-26 15:03:02
2021년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메이저 대회인 아문디 에비앙 챔피언십에 출전한 박성현 프로. 사진제공=The Amundi Evian Championship_kamil_kzihnioglu

[골프한국 생생포토] 22일(현지시간)부터 25일까지 나흘간 프랑스 에비앙레뱅의 에비앙 리조트 골프클럽(파71)에서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메이저 대회인 아문디 에비앙 챔피언십(총상금 450만달러)이 펼쳐졌다. 우승은 이정은6와 연장전 끝에 이민지(호주)가 차지했다.

사진은 박성현 프로의 모습이다. 개막 전 연습라운드 때 샷을 한 후 타구 방향을 바라보고 있다. 

박성현은 1, 2라운드에서 합계 3오버파를 쳐 본선 진출이 불발되었다. 특히 첫날 16번홀에서 더블보기를 기록한 게 뼈아팠다. 그린 적중률도 떨어졌지만, 쇼트게임도 흔들렸다. 

/골프한국 www.golfhankook.com  /뉴스팀 ghk@golfhankook.com

즐겨찾기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구글플러스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카카오톡 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