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프한국

전체메뉴 한국아이닷컴
9개 버디 잡은 한진선, KLPGA 변형 스테이블포드 첫날 선두
백승철 기자 2021-10-14 16:31:19
2021년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 투어 동부건설-한국토지신탁 챔피언십에 출전한 한진선 프로가 1라운드에서 경기하는 모습이다. 사진제공=KLPGA


[골프한국 백승철 기자] 공격적인 플레이와 안정된 퍼팅을 앞세운 한진선(24)이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 투어 정규 대회에서 처음 시도된 변형 스테이블포드 방식으로 선두 자리를 꿰찼다.

한진선은 14일(목) 전북 익산의 익산컨트리클럽(파72·6,569야드)에서 막을 올린 신설 대회 동부건설-한국토지신탁 챔피언십(총상금 10억원) 첫날 1라운드에서 9개 버디를 잡아내고 보기 1개를 곁들였다.

이번 대회는 알바트로스 8점, 이글 5점, 버디 2점, 파 0점, 보기 -1점, 더블보기 이하 -3점 등으로 각 홀에 매긴 점수를 합산해 순위를 가린다. 이에 따라 한진선은 17점을 획득했다.

오후 4시 30분 현재 일부 선수들이 경기를 진행 중인 가운데 단독 1위를 달린다.

한진선은 경기 후 인터뷰에서 “오늘 ‘점수를 많이 따야한다’는 생각보다는 최대한 많은 버디를 잡고 싶었다. 몇 개 홀을 치다보니 점점 몸이 풀리고, 샷감이 올라오면서 감이 좋을 때 공격적인 플레이를 전개했다”고 선전한 이유를 밝히면서 “특히, 그린에서 보여지는 라이대로 퍼트를 쳤는데, 대부분 다 들어갔다”는 설명을 덧붙였다.

이날 10번홀(파5)에서 약 3m 첫 버디로 출발한 한진선은 15번홀(파4)에서 낚은 6.2m 버디와 16번홀(파3) 보기를 바꾸었다. 16번홀에선 2m 버디 퍼트를 놓치면서 유일한 3퍼트가 나왔다.

이후 17번(파5), 18번(파4), 그리고 1번홀(파4)에서 3연속 버디를 잡으며 점수를 쌓아갔다. 특히 5번홀(파4) 그린 옆 러프에서 시도한 칩샷으로 버디를 만들었다.

2021년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 투어 동부건설-한국토지신탁 챔피언십에 출전한 한진선 프로가 1라운드 18번홀에서 버디 퍼트를 시도하는 모습이다. 사진제공=KLPGA

한진선은 코스에 대해 “티샷이 무척 중요한 코스다. 그린이 작기 때문에 짧은 거리를 남기는 것이 좋으며, 그린이 한쪽으로 쏠려 있다. 그리고 옆 라인을 공략하기보다는 스트레이트 라인을 노리는 것이 중요하다”고 공략법을 밝혔다.

새로운 플레이 방식에 대해 한진선은 “보기를 기록해도 점수에 끼치는 영향이 기존 스트로크 플레이보다 적기 때문에 공격적인 플레이를 했다. 오늘 보기를 한 개 기록했는데, 버디를 한 개 기록하면 +1이 되니 괜찮다고 생각했다”고 말했다.

유리한 위치에서 KLPGA 투어 첫 우승에 도전하는 한진선은 “대회 중간에 비가 한번 온다고 들었다. 날씨에 상관하지 않고 버디만을 잡겠다. 이 대회 초대 챔피언 되는 것이 목표다. 매년 우승 기회가 한두 차례 왔는데, 이번에는 꼭 놓치지 않고 잡고 싶다”고 힘주어 말했다.
/골프한국 www.golfhankook.com  /뉴스팀 birdie@golfhankook.com


즐겨찾기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구글플러스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카카오톡 공유

More 레슨&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