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프한국

전체메뉴 한국아이닷컴
'왼팔이냐 오른팔이냐?'…스윙의 변증법
방민준 2021-11-03 08:27:21...
남다른 스윙으로 큰 이목을 집중시키는 박성현 프로. 사진은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BMW 레이디스 챔피언십에서 스윙하는 모습이다. 사진제공=BMW 코리아


[골프한국] 골프를 배우다 보면 주변 고수로부터 ‘스윙은 왼쪽이 주도해야 한다’는 말을 귀에 못이 박이도록 듣는다.

스윙은 왼쪽 팔과 왼쪽 히프, 왼쪽 허벅지가 주도해야 비거리와 방향성을 보장받을 수 있다는 논리다.
그러나 이 주장은 반은 맞고 반은 틀리다. 
이 주장은 중급까지는 진리다. 그러나 싱글 핸디캐퍼로의 진입을 앞둔 골퍼라면 이 같은 ‘방편적’ 진리에서 벗어나야 한다.

처음 골프를 배우는 사람이라면 십중팔구 오른팔 위주의 스윙을 하게 된다.
오른손잡이라면 오른손을 주로 사용하는 데 익숙해 있고 힘도 오른손이 강하다. 그 연장선에서 오른팔 오른쪽 어깨가 왼팔 왼쪽 어깨보다 발달했을 것은 당연하다. 왼손잡이라면 그 반대일 것이다.

오른손잡이가 스윙할 때 오른손 오른팔이 주도하는 것은 자연스럽다. 공을 때려 내려는 생각에 오른손 오른팔에 힘이 모아진다. 
자신은 양손 양팔의 힘을 균등하게 배분해 스윙한다고 생각하지만 무의식적으로 오른손 오른팔이 주도하게 된다.

그 결과는 공이 왼쪽으로 심하게 휘는 훅이나 오른쪽으로 휘는 슬라이스로 나타난다. 힘이 강한 오른손 오른팔이 클럽을 잡아채기 때문이다. 클럽 헤드가 공에 맞는 순간 닫혔느냐 열렸느냐에 따라 훅 또는 슬라이스로 나뉠 뿐이다. 
 
그래서 레슨프로나 고수들은 심한 훅과 슬라이스를 방지하기 위해 오른손 오른팔 위주의 스윙을 왼손 왼팔 중심으로 스윙하라고 가르친다. 왼손 왼팔이 스윙을 주도하고 오른손 오른팔은 보조하는 정도로 스윙하라고 주문한다.

그러면서 리어카를 예로 든다. 리어카를 앞에서 끌면 쉽게 끌 수 있고 방향도 쉽게 잡을 수 있지만 뒤에서 밀면 더 힘들고 방향 잡기가 어렵다. 
기관차 이론도 등장한다. 열차는 앞에서 기관차가 끌고 가야 정상적인 힘을 발휘하고 선로를 벗어나지 않는다. 기관차가 뒤에 있다면 추진력이 떨어지고 방향성도 흔들려 탈선의 위험이 있다는 논리가 골프 스윙에 동원된다. 

사진은 미국프로골프(PGA) 투어 더CJ컵에서 우승한 로리 맥길로이가 스윙하는 모습이다. 사진제공=게티 이미지 for 더 CJ 컵


문제는 왼손 왼팔이 주도하는 스윙을 익힌 뒤 만족감과 함께 아쉬움이 남는다는 것이다. 

왼손 왼팔 왼쪽 히프가 리드하는 스윙을 터득하고 나면 공을 때리는 것에서 벗어나 스윙으로 공을 날려 보낼 수 있다. 분명 비거리도 늘어나고 방향성도 좋아지는 것을 실감한다.

그러면서 왼손 왼팔 위주의 스윙이 안고 있는 한계를 깨닫게 된다. 왼손 왼팔 주도의 스윙 역시 오른손 오른팔이 제 역할을 못 해주면 비거리와 방향성을 보장받을 수 없다.
오른손 오른팔이 들러리 역할만 하면 클럽헤드가 늦게 내려와 슬라이스의 원인이 되고 공의 추진력도 떨어진다. 
싱글의 경지에 올라서면서 비로소 양손 양팔을 균등하게 사용해야 한다는 것을 깨닫게 된다. 

프로선수들이 ‘힘껏 후려 패세요’라는 것은 양손 양팔의 힘을 균등하게 모아 앞으로 내질러라는 뜻이다. 열차의 추진력을 더 높이이기 위해 앞뒤에 기관차를 배치하는 것과 같은 이치다. 선수들이나 싱글들이 이 경지의 스윙을 터득한 사람들이다. 
양손 양팔의 힘을 적절히 배합해 스윙한다는 것은 복싱에서 레프트 스트레이트를 날리면서 라이트훅이나 어퍼컷을 동반하는 것처럼 위력적이다.

골프 스윙에서 오른손 → 왼손 → 양손의 진화는 독일의 철학자 게오르크 헤겔(1770-1831)의 ‘정반합(正反合)’의 변증법을 연상케 한다.

추천 기사: 김효주, 세계랭킹 9위로 '톱10' 복귀…고진영 0.01점차로 세계1위

추천 기사: 최종전에서 결정되는 남자골프 대상·상금왕 주인공은? [KPGA]

*칼럼니스트 방민준: 서울대에서 국문학을 전공했고, 한국일보에 입사해 30여 년간 언론인으로 활동했다. 30대 후반 골프와 조우, 밀림 같은 골프의 무궁무진한 세계를 탐험하며 다양한 골프 책을 집필했다. 그에게 골프와 얽힌 세월은 구도의 길이자 인생을 관통하는 철학을 찾는 항해로 인식된다. →'방민준의 골프세상' 바로가기

*본 칼럼은 칼럼니스트 개인의 의견으로 골프한국의 의견과 다를 수 있음을 밝힙니다. *골프한국 칼럼니스트로 활동하길 원하시는 분은 이메일(news@golfhankook.com)로 문의 바랍니다. / 골프한국 www.golfhankook.com

즐겨찾기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구글플러스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카카오톡 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