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프한국

전체메뉴 한국아이닷컴
임성재·이민우·케빈나, 워크데이 챔피언십 3R 나란히 20위
권준혁 기자 2021-02-28 08:59:18
2021년 월드골프챔피언십(WGC) 워크데이 챔피언십 골프대회에 출전한 임성재, 이민우 프로, 케빈 나. 사진제공=ⓒAFPBBNews = News1


[골프한국 권준혁 기자] 우승상금 182만달러(약 20억4,000만원)가 걸린 '특급 대회' 사흘째 경기에서 임성재(23)와 교포 선수들이 톱20로 순위를 끌어올렸다.

임성재는 28일(한국시간) 미국 플로리다주 브레이든턴의 컨세션 골프클럽(파72·7,474야드)에서 열린 월드골프챔피언십(WGC) 워크데이 챔피언십(총상금 1,050만달러) 3라운드에서 버디 6개와 보기 3개를 묶어 3타를 줄였다.

중간합계 5언더파 211타의 성적을 거둔 임성재는 전날보다 6계단 올라선 공동 20위에서 최종라운드를 맞는다. 다만, 선두와는 10타 차이다.

1번홀(파4)에서 12m 버디 퍼트로 기분 좋게 3라운드를 시작한 임성재는 2번홀(파4) 샷 실수로 나온 보기를 3번홀(파5) 버디와 바꾸었다. 

7번홀(파5) 버디로 다시 상승세를 탄 임성재는 후반 들어 10번(파4), 12번(파4), 13번(파5) 홀에서 버디를 골라내며 한때 중간 성적 7언더파를 달렸다. 특히 10번홀에서는 10m가 넘는 버디 퍼트를 넣었고, 13번홀에서는 그린사이드 벙커에서 친 샷을 핀 옆에 붙여 가볍게 타수를 줄였다.

하지만 15번과 18번홀(이상 파4)에서 보기를 추가했다. 2온을 한 15번홀에서 퍼팅이 들어가지 않은 아쉬운 장면을 연출했다.

임성재 외에도 이날 6언더파 66타를 몰아친 이민우(호주)와 3타를 줄인 케빈 나(미국)도 공동 20위로 동률을 이루었다.

이민우는 전반 6~8번홀과 후반 15~17번홀에서 두 차례 3연속 버디가 압권이었다. 전반에 버디와 보기 1개씩 바꾼 케빈 나는 후반에는 버디만 3개를 골라냈다.

지난해 PGA챔피언십에서 메이저 우승컵을 들어 올린 콜린 모리카와(미국)가 15언더파 201타를 기록, 단독 선두로 도약했다.

버디 8개와 보기 3개로 5타를 줄인 모리카와는 지난해 8월 우승 이후 PGA 투어 통산 4승을 노린다.

추천 기사: 6타 줄인 고진영, 3위로 우승 경쟁…전인지는 8위 [LPGA]

추천 기사: 넬리 코다, 게인브리지 3R 단독1위…'자매 연속 우승'에 도전

추천 칼럼: 타이거 우즈의 진정한 귀환을 고대하며

/골프한국 www.golfhankook.com  /뉴스팀 golf@golfhankook.com


즐겨찾기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구글플러스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카카오톡 공유

당신을 위한 추/천/기/사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