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프한국

전체메뉴 한국아이닷컴
타이거 우즈의 쾌유를 기원한 경기 운영진들
강명주 기자 2021-03-01 09:28:16
미국프로골프(PGA) 투어 푸에르토리코 오픈의 코스관리 스태프들. 사진제공=게티이미지


[골프한국 생생포토] 2월 26일(한국시간)부터 3월 1일까지 나흘간 푸에르토리코 리오그란데의 그랜드 리저브 컨트리클럽(파72)에서 미국프로골프(PGA) 투어 푸에르토리코 오픈이 펼쳐졌다.

사진은 1일 푸에르토리코 오픈 마지막 날 경기 운영 스태프들이 유니폼을 맞춰 입은 모습이다.

이들은 최근 교통사고를 당한 타이거 우즈(미국)의 쾌유를 기원하는 의미로 우즈의 상징인 붉은색 상의와 짙은 색 하의를 입고 나왔다.

같은 기간 미국 플로리다주 브레이든턴의 컨세션 골프클럽(파72)에서 열린 월드골프챔피언십(WGC) 워크데이 챔피언십에 출전한 많은 선수들도 붉은색 셔츠와 검정색 바지를 입고 출전해 우즈의 쾌유를 기원했다.

관련 칼럼: 타이거 우즈의 진정한 귀환을 고대하며

추천 기사: 고진영, 올해 첫 출전한 게인브리지 단독4위로 마쳐…전인지는 8위

추천 기사: 임성재, 케빈 나와 맞대결에서 완패…워크데이 챔피언십 28위

/골프한국 www.golfhankook.com  /뉴스팀 ghk@golfhankook.com


즐겨찾기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구글플러스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카카오톡 공유

More 레슨&정보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