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프한국

전체메뉴 한국아이닷컴
임성재, RBC 헤리티지 2R 공동 4위…세계1위 존슨은 19위
권준혁 기자 2021-04-17 07:20:57
2021년 미국프로골프(PGA) 투어 RBC 헤리티지에 출전한 임성재 프로가 2라운드 8번홀에서 경기하는 모습이다. 사진제공=ⓒAFPBBNews = News1


[골프한국 권준혁 기자] 한국의 간판 임성재(23)가 미국프로골프(PGA) 투어 RBC 헤리티지(총상금 710만달러) 이틀째 경기에서 선두권으로 도약했다.

임성재는 17일(한국시간) 미국 사우스캐롤라이나주 힐턴헤드의 하버타운 골프링크스(파71·7,121야드)에서 열린 대회 2라운드에서 이글 1개와 버디 6개를 잡아내고 보기 2개를 엮어 6언더파 65타를 쳤다.

중간합계 9언더파 133타가 된 임성재는 13계단 상승한 공동 4위로, 콜린 모리카와(미국), 캐머런 스미스(호주)와 동률을 이루었다.

다만, 이틀 연달아 8언더파 63타를 휘두른 선두 스튜어트 싱크(미국·16언더파 126타)와는 7타 차이다.

이날 10번 홀에서 시작한 임성재는 15번홀(파5)에서 어프로치 샷과 퍼팅 실수로 보기를 적으면서 오히려 뒷걸음질했다. 하지만 16번홀(파4)에서 약 3m 버디 퍼트를 집어넣으면서 분위기를 바꾸었다.

17번홀(파3)에서 5m, 18번홀(파4)에서 2.2m 버디를 놓치지 않으면서 3연속 버디로 연결했다. 

페어웨이 러프에서 친 두 번째 샷을 그린에 올린 2번홀(파5)에서는 1.6m 이글 퍼트를 성공시켰다. 

기세를 몰아 5번홀(파4)과 6번홀(파4)에서 잇따라 버디를 추가한 임성재는 아이언 티샷이 길었던 7번홀(파3)에서 보기를 범했지만, 9번홀(파4)에서 1.3m 버디로 홀아웃하며 만회했다.

임성재의 2라운드 페어웨이 안착률은 78.57%(11/14), 그린 적중률은 77.78%(14/18)를 보였고, 그린 적중시 퍼트는 1.50개로 막아냈다.

이틀 동안 3타씩 줄인 강성훈(34)은 한 계단 상승한 공동 16위(6언더파 136타)로 반환점을 돌았다.

세계랭킹 1위 더스틴 존슨(미국)은 2라운드에서 4타를 줄여 공동 19위(5언더파 137타)로, 27계단 뛰어올랐다.

존슨은 초반 2번홀(파5)에서 6m 이글 퍼트를 넣은 후 4번(파3), 5번홀(파5) 연속 보기로 까먹었다. 그러나 후반에는 버디만 4개를 골라냈다.

첫날 이븐파로 60위권에 머물러 있던 김시우(26)도 4언더파 67타를 쳐 큰 폭으로 순위를 끌어올렸다. 공동 31위(4언더파 138타)에서 3라운드를 시작한다.

다만, 김시우는 후반 7번 홀까지 6타를 줄이다가 막판 8번홀(파4)에서 티샷이 오른쪽으로 심하게 밀려 벌타를 받는 등 더블보기를 기록한 게 뼈아팠다.
/골프한국 www.golfhankook.com  /뉴스팀 golf@golfhankook.com


즐겨찾기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구글플러스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카카오톡 공유

More 레슨&정보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