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프한국

전체메뉴 한국아이닷컴
골프경기력 업그레이드를 위한 '셀프 스윙교정' 방법
전순용 2021-06-30 07:35:26
미국프로골프(PGA) 투어에서 활약하는 로리 맥길로이의 골프스윙 모습이다. 사진제공=ⓒAFPBBNews = News



[골프한국] 최근 골프를 배우는 사람들 가운데 인터넷 동영상을 통해 간접적인 레슨을 받는 경우가 많다. 하지만, 많은 아마추어들은 동작을 설명하는 사람의 의도대로 정확하게 따라하는 일이 결코 쉽지 않다고 느꼈을 것이다. 설령 동작을 어느정도 따라해도 자신의 스윙이 효과적인 것인지를 확인하는 것이 쉽지 않다.

그러나, 인체 스윙과 탄도에 대한 약간의 역학적인 이해가 선행된다면 골프를 배우는데 있어 시행착오를 줄이고 보다 빠르게 기량을 향상시키는 것이 가능하다. 어떤 물리적 현상의 원인과 결과 사이에 존재하는 인과관계를 이론적으로 설명이 가능하면, 현상을 올바르게 재현하는 것도 가능하기 때문이다.

골프를 시작한 거의 대부분의 사람들은 슬라이스 혹은 악성 훅을 경험하며 고민했을 것이다. 하지만 해결 방법을 찾는데 많은 시간을 소비하고 고생하게 되는 이유 중 하나는 문제의 원인을 탐색하고 찾는 방법에 있을지 모른다.

골프 공이 움직이는 물리적인 현상 가운데 슬라이스나 훅이 발생하는 조건은 간단하다. 목표방향으로 움직이는 클럽헤드가 공과 스퀘어로 임팩트가 이루어지지 않고 열리거나 닫혀서 들어오는 경우와 인 혹은 아웃 방향으로 비껴 맞게 되는 스윙 궤도가 사이드 스핀을 발생시키기 때문이다.

백 스핀은 공을 위로 솟아 오르게 한다면 사이드 스핀은 공의 스핀 방향에 따라 좌우로 휘게 만든다.

클럽헤드가 공을 임팩트 하면 공에는 아래로 향하는 중력과 함께 앞으로 나아가려는 힘에 반대로 작용하는 항력(Drag force), 위로 작용하는 양력(Lift force)이 동시에 작용한다. 볼의 스핀량과 공기밀도, 습도 등은 이들 힘의 균형에 영향을 미치게 되어 탄도와 구질을 결정하게 된다. 즉, 공의 중심을 기준으로 발생하는 회전력, 공기 마찰력 등의 상호 작용으로 발생하는 역학적인 힘의 균형에 따라 공이 움직이는 운동 궤적이 결정된다. 

이들 힘 가운데 백스핀 양은 양력의 크기를 결정하는 요소이며 이 양력이 커지면 공의 탄도가 높아져서 전체 비거리의 손해를 보게 된다. 따라서 드라이버 샷에서 멀리 보내려면 백스핀 양을 줄여야 되며, 각 클럽의 페이스 각도는 백스핀 양을 결정하게 된다. 반면 높은 탄도는 바람의 영향을 많이 받을 수는 있지만 공이 착지한 후 구르는 거리를 줄이므로 정확한 거리 공략에 유리하다. 

물론 같은 페이스 각도의 클럽으로 스윙을 한다고 해도 스윙 모션의 변화에 따라 어택 각도(Angle of Attack)가 달라지며, 샤프트 길이나 강도, 킥포인트 등에 따라서도 백스핀 양은 영향을 받게 되어 탄도와 비거리가 달라진다.

6월 30일 현재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 투어 2021시즌 평균 타수 1위를 달리는 박민지 프로가 샷을 하는 모습이다. 사진제공=KLPGA


반면, 사이드 스핀을 유발시키는 것은 스윙의 궤적이 중요한 역할을 한다. 클럽페이스가 타깃 지점을 향해 스퀘어로 유지되는 상태에서 Inside-out 이나 Outside-In 으로 스윙 궤도가 형성되면 사이드 스핀이 발생하게 되며 드로우나 페이드 구질이 만들어 진다. 정상적인 스트레이트 구질은 Inside-square-inside의 스윙궤도를 가져야 바람직하다. 

이들 3가지 스윙 궤적에 더해서 당기(Pull)거나 미는(Push) 형태의 스윙이 결합되면 모두 9가지의 탄도 궤적이 발생하게 된다. 더불어 이들 9가지 스윙 궤적에 임팩트 시 클럽 페이스가 스퀘어로 유지되지 못하고 열리거나 닫힌 상태가 되면 그 상태에 따라 훨씬 복잡한 공의 탄도와 궤적이 발생하게 된다는 것을 이해할 수 있을 것이다.

따라서 어떤 문제가 발생했을 때 막연하게 스윙의 모션을 바꾸어 가며 연습에 매달리는 것보다, 먼저 공의 궤적을 만드는데 클럽헤드의 움직임에 어떻게 기여했는지를 유추하는 것이 우선이다.

예를 들어, 슬라이스가 지속적으로 발생한다면 자신의 스윙 동영상을 보면서 클럽헤드가 열려서 들어왔는지를 먼저 확인하고, 열려서 들어온다면 그 원인이 그립을 잡는데 있는지 아니면 임팩트 시 상체가 뒤로 쳐지면서 생기는지 등을 스스로 확인하는 일은 어렵지 않을 것이다. 

클럽헤드가 열려 들어오지 않고 공과 스퀘어로 들어가는 것이 확인된다면 틀림없이 임팩트 직후 클럽이 아웃인 궤도로 움직이고 있을 것이다. 
물론 이런 단순한 현상을 발생시키는 신체의 움직임은 사람마다 제각기 무수히 많을 수 있다. 

효과적으로 슬라이스 문제를 해결하기 위한 셀프 스윙교정에서 중요한 것은, 공의 움직임과 클럽헤드의 움직임을 이해하는데 초점을 두고 자신의 스윙 모션 가운데 어느 동작이 클럽헤드의 잘못된 움직임에 연결되어 있는지를 유추해 가는 것이다.

사진=골프한국


사실, 투어 선수들도 문제가 발생하면 혼자 해결하기 위한 노력을 다하지 않고 먼저 코치를 찾는 경우가 많은 듯하다. 하지만 경기중 스윙에 변화가 생기면 누구의 도움도 받기 어렵게 된다. 스윙의 변화는 18홀 경기중에도 발생할 수 있으며, 4라운드 경기에서 스윙의 변화에 여하히 잘 적응할 수 있는가의 문제는 중요한 경기력 요소이기도 하다. 

경기중 1라운드에서는 잘되었던 샷이 2라운드에서는 계속 슬라이스가 발생하는 경우를 만난다면, 선수가 슬라이스의 원인을 자신의 스윙 동작들과 연결 지어 알아내기가 어렵다는 것이다. 이러한 스윙의 변화를 스스로 교정할 수 있다면 분명 한단계 업그레이드 된 경기력을 발휘하게 될 것이다.

이를 위해 가장 중요한 것이 앞서 설명한 것처럼 공의 운동 궤적을 형성하는 클럽헤드의 몇 가지 움직임에 대한 정확한 이해다. 더불어 자신의 스윙 동작이 만들어 내는 클럽헤드의 움직임에 대한 연결성을 연습과정에서 사전에 인지할 수 있는 노력을 기울이는 것이다. 

가끔 연습장에서 볼 수 있는 광경 중 하나가 공이 제대로 맞을 때까지 쉼없이 스윙을 하며 지쳐가는 누군가의 모습이다. 

하나의 공을 치고 공이 잘못 맞았다면 공이 가는 탄도와 궤적을 살피며 다음 샷의 동작을 어떻게 가져갈지 생각이 정리된 후 샷을 하는 것이 바람직할 것이다. 프로 든 아마추어 든 연습에서 생각하며 스윙을 해야 빨리 성장할 수 있다. 공의 궤적과 나의 스윙 동작이 어떻게 연결되는 가를 지속적으로 확인하며 스윙을 완성해 가면 좋을 것이다.

추천 기사: '3인3색' 김효주·박성현·전인지, 텍사스 VOA클래식 우승 도전 [LPGA]

추천 기사: '잔인한 6월' 박현경, 3연속 준우승 뒤로하고 우승 재도전 [KLPGA]

*칼럼니스트 전순용: 골프경기력 평가분석가. 전순용 박사는 제어공학을 전공하고 동양대학교 전자전기공학과의 교수로서 재임하는 동안, 한국국방기술학회 초대회장을 역임했다. 시스템의 평가와 분석 분야에서 오랫동안 활동했으며, 집중력과 창의적인 뇌사고능력에 관한 뇌반응 계측과 분석 분야에서 연구활동을 지속해왔다. →'전순용의 골프칼럼' 바로가기

*본 칼럼은 칼럼니스트 개인의 의견으로 골프한국의 의견과 다를 수 있음을 밝힙니다. *골프한국 칼럼니스트로 활동하길 원하시는 분은 이메일(news@golfhankook.com)로 문의 바랍니다. / 골프한국 www.golfhankook.com  

즐겨찾기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구글플러스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카카오톡 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