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프한국

전체메뉴 한국아이닷컴
'도쿄올림픽 남자골프' 아쉬움 남긴 임성재와 김시우
권준혁 기자 2021-08-01 15:05:38
2021년 7월 29일부터 8월 1일까지 열리는 2020 도쿄올림픽 남자골프에 출전한 임성재, 김시우 프로. 사진제공=IGF


[골프한국 권준혁 기자] 한국 남자골프 사상 첫 올림픽 메달에 도전한 임성재(23)와 김시우(26)가 2020 도쿄올림픽에서 아쉬움을 남겼다.

임성재는 1일 일본 사이타마현 가와고에시 가스미가세키 컨트리클럽 동코스(파71·7,447야드)에서 열린 대회 마지막 날 버디 3개를 골라내 3언더파 68타를 쳤다.

최종합계 10언더파 274타의 성적으로 경기를 마친 임성재는, 저스틴 토마스, 패트릭 리드(이상 미국)와 동률을 이룬 채, 오후 3시 현재 20위권에 올라 있다.

1라운드 공동 31위, 2라운드 공동 52위까지 밀려났던 임성재는 전날 3라운드에서 '데일리 베스트'인 8언더파 63타를 몰아쳐 공동 17위까지 순위를 끌어올렸다.

공격적인 플레이를 예고한 임성재는 5번홀(파4)에서 최종라운드 첫 버디를 낚은 뒤 6번홀(파4)에서는 나흘 연달아 버디를 뽑아냈다. 그러나 아이언 샷이 다소 무뎌져 예상보다는 많은 버디를 만들지 못했다. 후반 들어 10번홀(파3)에서 세 번째 버디를 기록한 뒤에는 파 행진했다. 

김시우는 버디 4개를 솎아내 4언더파 67타를 쳤다. 합계 8언더파 276타로, 30위권에 자리했다.

2번홀(파4) 버디로 전반에 1타를 줄였고, 후반에는 10번, 14번(파5), 17번홀(파4)에서 추가 버디를 잡았다.

두 선수 모두 최선을 다했지만, 본인의 실력이 성적에 반영되지 못한 게 아쉽다. 임성재는 장기인 아이언 샷이 마음대로 따라주지 않았는데, 최종라운드 그린 적중은 11개였다. 2~3라운드에서 그린 플레이가 흔들린 김시우는 스트로크-게인드: 퍼팅은 2라운드 -0.584, 3라운드 -2.339를 기록했다.
/골프한국 www.golfhankook.com  /뉴스팀 golf@golfhankook.com


즐겨찾기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구글플러스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카카오톡 공유

More 레슨&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