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프한국

전체메뉴 한국아이닷컴
넬리 코다, 게인브리지 우승…'코다 자매' LPGA 개막 연속 우승
하유선 기자 2021-03-01 05:14:16
2021년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게인브리지 LPGA 대회 우승을 차지한 동생 넬리 코다. 사진제공=ⓒAFPBBNews = News1

[골프한국 하유선 기자] 세계랭킹 4위 넬리 코다(미국)가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2021시즌 두 번째 대회에서 우승을 차지했다.

1일(한국시간) 미국 플로리다주 올랜도의 레이크 노나 골프 앤 컨트리클럽(파72·6,701야드)에서 열린 게인브리지 LPGA(총상금 200만달러) 대회 마지막 날. 단독 선두로 최종라운드에 나선 넬리 코다는 보기 없이 버디 3개를 골라내 3언더파 69타를 쳤다.

나흘 합계 16언더파 272타를 작성한 넬리 코다는 큰 위기 없이 3타 차로 리더보드 최상단을 지켜내며 올해 첫 우승을 장식했다. 

넬리 코다는 LPGA 투어 통산 4승을 거두며 자신의 집이 있는 플로리다에서는 처음 우승을 기록했다. 2018년 10월 스윙 스커츠 타이완 챔피언십(대만), 2019년 2월 ISPS 한다 호주여자오픈(호주), 2019년 11월 타이완 스윙 스커츠(대만)를 제패한 바 있어 미국 본토 우승도 처음이다. 

넬리는 올해 1월 LPGA 투어 2021시즌 개막전 다이아몬드 리조트 토너먼트 오브 챔피언십에서 단독 3위로 마쳤고, 이번 대회에서 우승으로 상승세를 이어갔다.

아울러 넬리 코다는 개막전에서 우승한 언니 제시카 코다(미국)에 이어 자매가 연달아 LPGA 투어 대회 우승 트로피를 들어올리는 진기록을 만들었다.

안니카-샬로타 소렌스탐 자매에 이어 두 번째로 '자매 연속 대회 우승' 기록을 작성했다. 

소렌스탐 자매는 지난 2000년에 언니 안니카가 웰치스/써클 케이 챔피언십(3월 13일), 동생 샬로타가 스탠다드 레지스터 핑(3월 19일)에서 연달아 우승한 기록이 있다. 
/골프한국 www.golfhankook.com  /뉴스팀 news@golfhankook.com


즐겨찾기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구글플러스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카카오톡 공유

More 레슨&정보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