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프한국

전체메뉴 한국아이닷컴
최혜진·박현경·곽보미, 정면 대결 1R 결과는?
백승철 기자 2021-05-14 15:04:02
2021년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 투어 NH투자증권 레이디스 챔피언십에 출전한 최혜진, 박현경, 곽보미 프로가 1라운드에서 경기하는 모습이다. 사진제공=KLPGA


[골프한국 백승철 기자] 박현경(21), 최혜진(22), 곽보미(29)가 14일 경기도 용인시 수원 컨트리클럽(파72)에서 막을 올린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 투어 NH투자증권 레이디스 챔피언십(총상금 7억원) 1라운드 같은 조에서 샷 대결을 벌였다.

그 결과, 2언더파 70타를 작성한 박현경이 조금 앞서나갔다.

시즌 대상과 상금 순위 1위를 기록 중인 박현경은 버디 3개와 보기 1개를 묶었다. 

박현경은 10번홀(파4)에서 4.3m 버디 퍼트를 떨어뜨려 첫 버디를 낚았고, 같은 홀에서 곽보미는 3퍼트 보기를 적었다.

13번홀(파3)에서는 정교한 아이언 티샷을 날린 곽보미가 약 1.6m 버디로 홀아웃, 첫 홀의 보기를 만회했다.

박현경은 15번홀(파4) 보기, 17번홀(파5) 버디를 추가하며 타수를 유지했다. 

전반 9개 홀이 끝났을 때 박현경은 1언더파, 파 행진한 최혜진은 이븐파, 곽보미는 1오버파를 달렸다.

후반 들어서는 최혜진이 심하게 흔들렸다. 샷을 벙커에 빠뜨린1번홀(파5)에서 보기를 적었다. 5번홀(파3)에서는 8.3m 퍼트로 이날 유일한 버디를 잡았지만, 바로 6번홀(파4) 보기로 까먹었고 8번홀(파5)에서도 샷 실수로 보기를 추가했다.

반면, 곽보미는 2번홀(파4)에서 5.5m 버디 퍼트를 집어넣은 후 8번홀(파5)에서 2온 2퍼트로 버디를 보탰다.

박현경은 4번홀(파5) 러프에서 친 샷을 핀 앞 5m에 떨어뜨려 버디로 연결했다.

지난주 교촌허니 레이디스 오픈에서 정규투어 첫 우승을 차지한 곽보미는 이날 버디 3개와 보기 2개를 묶어 1언더파 71타를 쳤다.

2019년 이 대회 우승으로 올해 타이틀 방어에 나선 최혜진은 2오버파 74타(버디 1개와 보기 3개)로 첫날 경기를 마쳤다.
/골프한국 www.golfhankook.com  /뉴스팀 birdie@golfhankook.com


즐겨찾기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구글플러스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카카오톡 공유

More 레슨&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