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목식당' 백종원, "이건 못 먹는 음식" 시식 도중 뱉어 '충격'
스포츠한국 김두연 기자 dyhero213@sportshankook.co.kr 기사입력 2018-06-07 13:45:26
[스포츠한국 김두연 기자] SBS '백종원의 골목식당'의 백종원이 답답한 감정을 드러낸다.

8일 방송되는 '백종원의 골목식당'은 뚝섬 편 첫 번째 이야기로 꾸며진다. 특히 이번 뚝섬 편은 방송 최초로 제작진에게 도움을 요청한 골목이었기에 그 의미가 더욱 특별하다.

최근 녹화에서 백종원이 직접 성수동 뚝섬의 한 골목에 도착해 가게들을 살펴봤다. 제보한 골목식당 네 곳 모두 오픈한지 1년도 채 안 된 신생 가게들로 장사에 어려움을 겪고 있었는데, 백종원은 "영업 기간이 짧은 가게인 만큼 더욱 철저하게 가게 점검에 임하겠다"는 포부를 밝혔다.

이어 백종원은 “가게들이 너무 준비가 안 됐거나 태도가 불성실한 가게가 있을 경우에는 골목 자체를 포기할 의향도 있다”고 말해 남다른 각오를 보였다.

결국 백종원의 말이 씨가 된 듯 가게 점검이 시작되고 얼마 있지 않아 각 가게의 문제점이 속속 밝혀졌다. 음식 맛이 없는 것은 물론, 백종원에게 잘 보이고자 약간의 거짓말을 보탠 사장님들도 있었고, 터무니없이 비싼 가격대로 운영되고 있는 식당에 ‘공감요정’ 조보아 마저 고개를 젓기도 했다.

급기야 백종원은 한 가게에서 음식 맛을 보던 중 “이건 못 먹는 음식”이라며 음식을 씹다 말고 뱉어 모두를 놀라게 했다.

식당 점검을 마친 백종원은 제작진을 긴급 소집했다. 음식에 대한 기본적인 개념도 갖춰있지 않은 상태에서 더 이상의 도움을 줄 수 없었던 것이다. 백종원은 “골목 살리기를 시작하기 전에 일단 조치를 취하고 시작해야 한다”며 가게 사장님들을 모두 모아 특단의 조치를 제안했는데, 이는 방송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매주 금요일 밤 11시 20분 방송.

  • AD
AD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