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심, '옥수수깡'으로 깡 열풍 이어간다
경제산업부 임현지 기자 limhj@sportshankook.co.kr 기사입력 2020-10-26 10:32:52
  • (사진=농심 제공)
[스포츠한국 임현지 기자] 농심이 ‘깡 스낵’의 인기를 이어갈 신제품 ‘옥수수깡’을 출시했다. 이는 고구마깡을 출시한 1973년 이후 47년 만이다.

농심에 따르면 최근 가수 비의 노래 ‘깡’과 함께 전성기를 맞이한 새우깡의 인기는 감자깡, 고구마깡, 양파깡 등 나머지 깡 스낵으로 번졌다. 지난 7월에는 역대 최초로 네 제품 월 매출액 합이 100억원을 넘기는 신기록을 달성하기도 했다.

새우와 감자, 양파, 고구마 등 우리가 일상에서 즐겨먹는 먹거리를 스낵에 접목한 것이 깡 스낵 장수 비결이라고 판단한 농심은 이번엔 국민 먹거리인 옥수수로 남녀노소 즐길 수 있는 맛의 신제품을 개발했다. 이번에 출시된 옥수수깡은 옥수수의 동글동글한 모양부터 톡톡 터지는 식감까지 구현했다.

농심 관계자는 “이번 신제품은 자극적이지 않으면서 고소하고 달콤한 맛과 향에 손이 계속 가게 되는 제품”이라며 “온 가족이 함께 옥수수깡의 새로운 매력을 느껴 보길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농심 깡 스낵은 1971년 출시된 새우깡을 시작으로 감자깡, 양파깡, 고구마깡으로 이어진다. 원물 맛을 재현하면서 바삭한 식감을 표현했다. 올해 연 매출 1000억원 달성 고지를 앞두고 있다.

  • AD

하루 동안 많이 본 기사

  • 이전
  • 다음
AD
AD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