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효슈팅에 그친 손흥민' 토트넘, 풀럼과 1-1 무승부
스포츠한국 노진주 기자 jinju217@sportshankook.co.kr 기사입력 2021-01-14 07:06:58
  • ⓒAFPBBNews = News1
[스포츠한국 노진주 기자] 토트넘이 승점 1점 획득에 그쳤다.

토트넘은 14일(이하 한국시간) 오전 5시 15분 영국 런던의 토트넘 훗스퍼 스타디움에서 열린 풀럼과 2020-2021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EPL) 16라운드 순연경기에서 1-1 무승부를 기록했다.

승점 1점만 가져온 토트넘은 승점 30점으로 리그 6위에 그쳤다.

풀럼은 경기 초반 공격적으로 나왔다. 전반 15분 풀럼은 코너킥에서 이어진 문전 찬스에서 앙드레 잠보 앙기사가 왼발로 먼 골대를 노렸다. 이때 토트넘의 요리스 골키퍼가 날아올라 공을 쳐냈다.

손흥민이 토트넘 공격에 물꼬를 텄다. 전반 17분 은돔벨레가 박스 밖에서 안쪽으로 파고든 후 측면으로 공을 내줬다. 이후 공은 문전으로 빠르게 달려 들어가는 손흥민에게 연결됐다. 손흥민은 오른발 원터치 슈팅을 날렸지만, 골로 연결되지 않았다.

또 손흥민이 날아올랐다. 전반 23분 손흥민이 다이빙 헤더로 선제골 기회를 넘봤다. 하지만 상대 골키퍼 선방에 막혔다.

연신 풀럼의 문전을 두드리던 토트넘은 기어코 골을 터트렸다. 해리 케인이 해결사로 나섰다. 전반 24분 골키퍼 바로 앞에서 케인이 왼쪽 측면에 있던 레길론의 ‘슈퍼 택배 크로스’를 이어받아 헤더 골을 작렬했다. 리그 11호골을 넣은 케인은 득점 부문 공동 3위에 올랐다.

케인은 전반 30분에도 머리로 골을 노렸다. 이번엔 오른쪽 측면에서 오리에의 날카로운 크로스에 머리를 갖다댔다. 하지만 슈팅에 정확성이 없었다. 공중으로 향했다.

  • ⓒAFPBBNews = News1
하지만 토트넘은 마지막에 웃지 못했다. 후반전에 연신 추가골 기회를 넘봤지만, 실패하고 오히려 동점골을 허용했다. 후반 28분 풀럼의 카발레이루가 헤더 동점골을 작렬했다.

토트넘은 후반 종료 직전 레길론이 풀럼이 골망을 흔들었지만, 오프사이드로 골로 인정되지 않았다.

이날 경기는 무승부로 마무리됐다.

  • AD

하루 동안 많이 본 기사

  • 이전
  • 다음
AD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