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호 도움+골대 강타’ 손흥민, 평점 7.8점…전체 3위[토트넘 셰필드]
스포츠한국 윤승재 기자 upcoming@sportshankook.co.kr 기사입력 2021-01-18 00:52:04
  • ⓒAFPBBNews = News1
[스포츠한국 윤승재 기자] 리그 6호 도움과 골대 강타로 토트넘 공격에 활기를 불어 넣은 손흥민이 평점 7.5점의 비교적 높은 수준의 평점을 받았다.

손흥민은 17일 오후 11시(한국시간) 영국 브라몰 레인에서 열린 셰필드 유나이티드와의 2020-2021시즌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EPL) 19라운드 원정 경기에 선발 출전, 전반 5분 만에 도움을 기록하며 팀의 3-1 승리를 이끌었다.

전반 4분 베르바인의 기습적인 중거리 슈팅이 골키퍼 선방에 막히며 코너킥이 선언됐다. 이 때 손흥민이 코너킥 키커로 나섰고, 왼쪽 코너에서 손흥민이 올린 크로스를 오리에가 헤더로 골을 만들어냈다. 이는 손흥민의 리그 6호 도움이자, EPL 100번째 공격포인트이기도 했다.

이후 손흥민에게도 골 기회가 찾아왔다. 셰필드 진영에서 공을 받은 케인이 오른쪽 측면을 파고들던 손흥민에게 연결, 손흥민이 일대일 찬스에서 칩샷으로 골을 노렸다. 하지만 공은 골문을 외면했다. 가까운 포스트에 맞고 나가면서 무산됐다.

손흥민은 이후 골을 위해 부단히 뛰어다녔으나 번번이 수비에 막히며 득점포를 가동하지 못했다. 후반 9분 오리에의 노룩패스는 다소 부정확하게 흘러가며 손흥민에게 연결되지 않았고, 후반 30분 경 ‘손흥민존’에서 나온 슈팅 찬스는 수비에 막혔다. 결국 손흥민은 리그 13호골 도전에 실패, 리그 득점 선두 등극도 다음 기회로 미뤘다.

경기 후 축구통계업체 ‘후스코어드닷컴’은 손흥민에게 7.8점의 평점을 매겼다. 양 팀 통틀어 세 번째로 높은 평점으로 비교적 좋은 평가를 받았다. 팀의 두 번째 골을 기록한 케인이 9.3점으로 가장 높은 평점을 받았고, 쐐기골을 넣은 은돔벨레가 8.0점, 은돔벨레의 골을 도운 베르바인과 함께 7.6점을 받았다.

  • AD

하루 동안 많이 본 기사

  • 이전
  • 다음
AD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