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수 두명 합친 몸집' 아킨펜와, 어마어마한 피지컬로 '시선강탈'[토트넘 위컴]
스포츠한국 노진주 기자 jinju217@sportshankook.co.kr 기사입력 2021-01-26 06:44:01
  • ⓒAFPBBNews = News1
[스포츠한국 노진주 기자] 거대한 몸집으로 이목을 끈 선수가 있었다. 바로 '근육맨' 아데바요 아킨펜와(40, 위컴 원더러스)다.

토트넘은 26일(이하 한국시간) 오전 4시 45분 영국 버킹엄셔주 하이위컴의 애덤스 파크에서 열린 챔피언십(2부리그) 소속 위컴과 2020-2021 잉글랜드축구협회(FA)컵 4라운드(32강)에서 4-1로 승리, 16강 진출을 확정지었다.

선제골은 위컴의 몫이었다. 토트넘의 우측면을 이크피주가 사력을 다해 뚫은 뒤 오네딘마에게 공을 패스했다. 비교적 토트넘 수비로부터 자유로웠던 오네딘마는 낮고 빠른 슈팅으로 골을 넣었다.

토트넘은 베일의 골로 응수했다. 전반 종료 직전 오프사이드 트랩을 교묘하게 뚫은 베일은 자신의 왼발로, 올라오는 크로스의 방향을 살짝 바꿔놓았다. 공은 그대로 위컴의 골문 안쪽으로 빨려 들어갔다.

이후 후반에 케인과 손흥민을 차례로 투입시킨 토트넘은 해리 윙크스와 은돔벨레의 멀티골을 앞세워 세 골차 대승을 거뒀다.

이날 경기 결과와 상관없이 시선을 집중시키는 선수가 있었다. ‘마동석’이라는 별명이 어울릴법한 거대한 몸집의 소유자 아킨펜와다.

아킨펜와는 후반 20분을 남겨두고 우치 이크페아주나와 교체돼 그라운드를 밟았다. 중계 화면상으로 봐도 아킨펜와의 몸집은 보통의 선수들의 두 배였다.

아킨펜와는 몸무게가 110kg으로, 보통 이상의 체격을 가지고 있다. 누가 봐도 남다른 피지컬을 자랑한다. 그는 4년 전 이 대회에서 토트넘을 만났을 당시 득점은 기록하지 못했지만, 쏠쏠한 활약을 펼쳐 존재감을 과시한 바 있다.

더 놀라운 점은 아킨펜와는 우리 나이로 40살이라는 점이다. 꾸준한 자기관리를 해온 아킨펜와는 이번 시즌 챔피언십에서 19경기를 뛰며 건재함을 과시하고 있다.

한편 아킨펜와는 비디오게임인 '피파 시리즈'에서도 세계 최고 피지컬 축구선수로 꼽힌 적이 있다.

  • AD

하루 동안 많이 본 기사

  • 이전
  • 다음
AD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