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예리 "'미나리' 속 화투 장면, 해외서 재밌어하더라"('출발 비디오여행')
스포츠한국 조은애 기자 eun@sportshankook.co.kr 기사입력 2021-02-28 12:32:34
  • 한예리 / 사진=MBC 캡처
한예리가 '미나리'를 둘러싼 비하인드 스토리를 전했다.

28일 방송된 MBC '출발 비디오 여행'에는 영화 '미나리'(감독 정이삭) 개봉을 앞둔 배우 한예리가 출연했다.

이날 한예리는 "모니카라는 캐릭터를 연기하면서 가장 많이 고민한 부분은 그 상황들을 그대로 직면하면 되는 캐릭터여서 좀 더 솔직하게 받아들이고 표현해내자고 생각했다"고 밝혔다.

이어 "저희가 큰 예산의 영화는 아니어서 '지방 촬영 온 기분인데?' 이러면서 촬영했다. 그렇게 크게 다르다는 생각은 못했다. 다만 그쪽이 평균 기온이 약 40도였다. 트레일러 안에서 찍다보니까 훨씬 온도가 높아진다. 다들 얼굴에 열이 올라서 빨개질 정도였다. '오늘도 잘 해야 해!' 이러면서 주먹을 꽉 쥐면서 촬영장에 가곤 했다"며 웃어보였다.

특히 해외에서 뜨거운 반응을 모은 여러 장면들에 대해 언급하며 "선댄스 영화제에서 볼 때는 아무래도 화투 장면을 즐거워했다. 놀이 자체도 재밌고 할머니가 손주들한테 화투 가르쳐주고 그런 게 한국에서는 자연스럽지 않나. 그 장면을 외국에서 재밌어했던 것 같다"고 전해 기대감을 더했다.

한편 '미나리'는 희망을 찾아 낯선 미국으로 떠나온 한국 가족의 아주 특별한 여정을 담는 영화로 배우 스티븐 연, 한예리, 윤여정, 앨런 김, 노엘 케이트 조, 윌 패튼 등이 출연한다. 오는 3월 3일 국내 개봉 예정이다.

  • AD

하루 동안 많이 본 기사

  • 이전
  • 다음
AD
AD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