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유X박보검 '서복', 4월 15일 극장·티빙 동시 공개 확정
스포츠한국 조은애 기자 eun@sportshankook.co.kr 기사입력 2021-03-03 08:41:43
  • 사진='서복' 포스터
[스포츠한국 조은애 기자] 영화 '서복'(감독 이용주)이 오는 4월 15일 극장과 온라인 동영상서비스(OTT) 티빙(TVING)에서 동시 공개된다.

3일 CJ ENM 영화사업본부 측은 "'코로나19' 바이러스로 인해 콘텐츠에 대한 소비자의 시각과 니즈가 급변하고 있는 상황에서 '서복' 역시 다양한 플랫폼을 통해 더 많은 관객과 만나기 위해 티빙에서 공개하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이어 "'서복'은 티빙 뿐 아니라 극장 개봉도 동시에 이뤄진다. 관객들에게 더 많은 선택권을 제공하고 개봉작 부재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극장과도 상생할 수 있는 방법이라고 판단했다"고 설명했다.

티빙 측은 "'서복'은 티빙 사용자들에게 특화된 콘텐츠 경험을 제공할 수 있는 작품이기 때문에 과감히 투자를 결정했다"며 "다양한 장르에 걸쳐 오리지널 콘텐츠를 지속 확대해나갈 계획"이라고 전했다.

티빙과 극장에서 관객과 만날 예정인 '서복'은 국내는 물론 해외에서도 개봉 준비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한편 '서복'은 인류 최초의 복제인간 '서복'을 극비리에 옮기는 생애 마지막 임무를 맡게 된 정보국 요원 기헌이 '서복'을 노리는 여러 세력의 추적 속에서 특별한 동행을 하며 예기치 못한 상황에 휘말리게 되는 이야기를 그린다. 영화 '건축학개론'의 이용주 감독이 메가폰을 잡았으며 배우 공유는 생애 마지막 임무를 맡은 전직 정보국 요원 기헌 역으로, 박보검은 인류 최초의 복제인간 서복 역으로 호흡을 맞췄다.

당초 지난해 개봉을 준비 중이었지만 코로나19 여파로 일정을 연기한 바 있다. 그리고 올해 극장, OTT 동시 공개를 확정하면서 드디어 관객과 만나게 됐다.

  • AD

하루 동안 많이 본 기사

  • 이전
  • 다음
AD
AD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