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PL 합작골 1위 손-케인, 토트넘 시즌 100골… 기록 쏟아지네
스포츠한국 남궁휘 기자 leno0910@sportshankook.co.kr 기사입력 2021-03-08 11:51:56
  • ⓒAFPBBNews = News1
[스포츠한국 남궁휘 기자] 토트넘 홋스퍼의 새로운 기록들이 쏟아졌다.

토트넘은 8일(이하 한국시각) 오전 4시 15분 영국 런던의 토트넘 훗스퍼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0~2021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EPL) 27라운드 크리스탈 팰리스와의 홈경기에서 4-1로 승리했다.

4골을 뽑아내면서 시원한 공격력을 보여준 토트넘은 리그 3연승을 이어갔다.

영국 공영방송 BBC는 8일 토트넘의 만들어낸 기록을 소개했다.

  • ⓒAFPBBNews = News1
이날 해리 케인이 손흥민의 도움을 받아 득점은 연결시키며 올시즌에만 EPL에서 14골을 서로 합작해냈다. 1994~1995시즌 앨런 시어러와 크리스 서튼이 13골을 합작한 이래 26년 만에 EPL 두 선수 합작골이 14골로 갱신됐다. 명실상부한 EPL ‘최고 콤비’로 올라섰다.

손흥민과의 합작 골 뿐만 아니라 해리 케인은 2골 2도움을 올리며 이번 시즌 공식전 36경기 24골 16도움, 총 40개의 공격 포인트를 만들었다. 이는 EPL 최고 수치로 1등 공격수임을 증명했다.

토트넘으로 임대되면서 큰 기대를 받았던 가레스 베일은 별다른 활약을 보여주지 못하면서 팬들의 안타까움을 받고 있었다. 그러나 최근 6경기 6골 3도움을 올리며 기세를 올리고 있다.

  • ⓒAFPBBNews = News1
베일은 공식전 홈 3경기에서 연속 득점을 이어가고 있으며 이는 2018년 레알 마드리드에서 4경기 연속 득점, 토트넘에서는 2013년 이후로 처음이다.

토트넘의 공격력을 보여주는 기록도 있다. 최근 공식전 6경기 18득점의 뛰어난 공격력을 보여주고 있는 토트넘은 이번 경기 4골을 뽑아내면서 올 시즌 득점이 3자릿수가 됐다. 이는 독일 바이에른 뮌헨 106골에 이은 유럽 5대 리그 모든 구단에서 2위 기록이다.

여러 가지 기록과 함께 이날 크리스탈 팰리스와의 경기를 승리하면서 리그 4위 첼시와의 승점 차를 2점로 줄이며 다음 시즌 유럽 챔피언스리그 진출에 대한 희망을 살렸다.

  • AD

하루 동안 많이 본 기사

  • 이전
  • 다음
AD
AD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