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 NBA 올스타전, 팀 르브론 4년 연속 승리… MVP, 덩크왕은 누구?
스포츠한국 남궁휘 기자 leno0910@sportshankook.co.kr 기사입력 2021-03-08 16:06:25
  • ⓒAFPBBNews = News1
[스포츠한국 남궁휘 기자] '킹' 르브론 제임스(LA 레이커스)가 이끄는 팀 르브론이 4년 연속 미국 프로농구(NBA) 올스타전에서 승리했다.

팀 르브론은 8일(한국시간) 미국 애틀랜타의 스테이트팜 아레나에서 치러진 2020-2021시즌 NBA 올스타전에서 팀 듀랜트에 170-150으로 이겼다.

이로써 팀 르브론은 올스타전이 동-서부 콘퍼런스 맞대결에서 주장 드래프트제로 바뀐 2017-2018시즌부터 4년 연속으로 이겼다. 이날 경기는 지난 시즌과 같은 타깃 스코어 방식으로 진행됐다.

타깃 스코어는 3쿼터까지 앞선 팀의 득점에 24점을 더한 점수에 먼저 도달하는 팀이 이기는 방식이다. ‘24’점은 지난해 사고로 세상을 떠난 코비 브라이언트의 등번호를 의미한다.

  • 야니스 아데토쿤보. ⓒAFPBBNews = News1
올스타전 최우수선수(MVP)에는 35득점을 성공시킨 팀 르브론의 야니스 아데토쿤보(밀워키)가 선정됐다.

아데토쿤보는 이날 2점 슛 16개와 3점 슛 3개의 시도를 모두 집어넣었다. 100%의 야투 성공률로 35득점을 올렸다.

스테픈 커리(골든스테이트)와 데이미언 릴러드(포틀랜드)의 경쟁하듯 꽂아 넣는 3점 슛도 올스타전에 재미를 더했다.

코트 중앙 올스타 로고 위치에서 하프라인 부근에서도 3점 슛을 성공시켰다.

경기 전 열린 3점 슛 콘테스트에서는 스테픈 커리(골든스테이트)가 마이크 콘리(유타)의 도전을 뿌리치고 2015년 대회에 이어 통산 2번째 올스타 3점 슛 콘테스트 우승을 차지했다.

1라운드에서 가장 많은 31점을 기록한 커리는 상위 3명만 나서는 최종 라운드에서 콘리보다 1점 많은 28점을 올려 승리했다.

  • 앤퍼니 사이먼스. ⓒAFPBBNews = News1
하프타임에 진행된 덩크 콘테스트에서는 앤퍼니 사이먼스(포틀랜드)가 우승했다.

올해 올스타전은 코로나19 여파로 지난해 11월 취소됐으나 NBA 사무국과 선수 노조의 합의로 다시 열리게 됐다.

NBA는 흑인 공동체를 기리는 의미로 이번 올스타전 수익금 등 총 300만달러를 전통흑인대학(HBCU)에 기부한다.

  • AD

하루 동안 많이 본 기사

  • 이전
  • 다음
AD
AD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