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남자컬링, 세계 랭킹 2위 캐나다에 막판 뒤집기로 이변 만들어
스포츠한국 남궁휘 기자 leno0910@sportshankook.co.kr 기사입력 2021-04-06 11:13:06
  • 사진 = 세계컬링연맹 홈페이지 캡처
[스포츠한국 남궁휘 기자] 비실업팀으로서 태극마크를 단 남자컬링 국가대표팀(경기컬링연맹)이 세계선수권대회에서 세계랭킹 2위 캐나다를 제압하며 이변을 만들었다.

대표팀은 6일(한국시간) 캐나다 앨버타주 캘거리에서 열린 2021 세계남자컬링선수권대회 예선 라운드로빈 7차전에서 캐나다를 10-9로 꺾었다.

캐나다는 세계랭킹 2위의 컬링 강국. 한국은 세계랭킹 8위로 팀 세계랭킹에서도 캐나다 대표 브렌던 보처 팀은 세계랭킹 4위를 달린다. 정영석 스킵이 이끄는 대표팀은 이번이 국제 대회 첫 출전이다.

1엔드에 3득점 하며 기선을 제압한 대표팀은 4-1로 앞선 4엔드 2점을 스틸(선공 팀이 득점)하며 6-1로 크게 앞섰다. 그러나 8-3으로 앞선 8엔드 캐나다에 4점을 대거 잃고, 9엔드에도 2점 스틸을 허용하며 8-9로 역전당했다. 대표팀은 후공을 잡은 마지막 10엔드에 스킵 정영석의 마지막 스톤으로 극적인 2득점에 성공하며 막판 뒤집기에 성공했다.

대표팀은 이탈리아, 러시아컬링연맹(RCF), 노르웨이, 스코틀랜드, 덴마크에 5연패를 당했다. 이후 네덜란드를 5-4로 꺾으며 첫 승을 올렸고 탄력을 받은 대표팀은 캐나다까지 제압하며 2연승을 달렸다.

대표팀은 스킵 정영석과 리드 이준형, 세컨드 박세원, 서드 김정민, 그리고 서민국 선수 겸 코치로 구성됐다. 모두 경기도 의정부 중·고등학교 선후배 사이로 실업팀에 들어가지는 못했지만, 지난해 국가대표 선발전에서 경북체육회(스킵 김창민)의 2년 연속 우승을 저지하고 태극마크를 차지했다.

2연승을 기록하며 2022 베이징 동계올림픽 출전권 획득 희망을 이어갔다. 14팀 중 6위 안에 들면 베이징 동계올림픽 출전 자격을 얻는다. 예선 1,2위 팀은 준결승에 직행하고, 3위와 6위 팀, 4위와 5위 팀은 준결승 티켓을 두고 다툰다.

2승 5패로 11위를 기록 중인 대표팀은 7일 중국과 스웨덴, 8일 독일, 9일 일본과 스위스, 10일 미국과의 경기가 예정돼있다.

  • AD

하루 동안 많이 본 기사

  • 이전
  • 다음
AD
AD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