타격은 한 끗 차이, 두산과 삼성 승패 가른 것은 ‘수비’[스한 스틸컷]
스포츠한국 윤승재 기자 upcoming@sportshankook.co.kr 기사입력 2021-04-06 21:41:59
  • 스포츠코리아 제공
[스포츠한국 잠실=윤승재 기자] 두산 베어스와 삼성 라이온즈가 서로 다른 모습의 수비로 희비가 엇갈렸다.

두산은 6일 서울 잠실야구장에서 열린 2021 신한 SOL KBO리그 삼성 라이온즈와의 홈 경기에서 6-3으로 승리했다.

안타 개수도, 볼넷 개수도 비슷했다. 삼성은 이날 9개의 안타를 때려냈고, 두산도 8개의 안타를 때려냈다. 하지만 점수는 반대였다. 물론 두산은 홈런 2방이 있었지만, 수비에서 초반 승기가 갈렸다.

두산은 여지없이 탄탄하고 촘촘한 수비를 자랑하며 삼성 타선을 잠재웠다. 1회 2사 1,3루 위기에선 허경민이 김헌곤의 강하게 당겨친 공을 낚아채며 실점 위기를 넘겼고, 4회와 5회엔 정수빈과 허경민의 폭넓은 수비로 아웃카운트를 올리며 분위기를 가져왔다.

하지만 삼성의 모습은 달랐다. 이날 삼성이 기록한 실책은 한 개였지만, 실책으로 기록되지 않은 실책성 플레이도 꽤 있었다. 1회 무사 1루서 나온 유격수 땅볼 상황에서 이학주가 1루 송구를 제대로 해내지 못하면서 병살로 이어가지 못했고, 2회 2사 상황에선 김상수가 빠른 땅볼 타구를 잡아내지 못하면서 위기를 자초했다.

다행히 이 두 실책성 플레이는 실점으로 이어지지는 않았지만, 투수 백정현의 투구수가 많아진 계기가 됐다. 그리고 이어진 5회 상황선 선두타자 정수빈의 먹힌 타구를 이학주가 부정확한 송구로 이어가면서 위기를 자초, 결국 실점을 허용했다. 다만, 먹힌 타구였다는 점과 발 빠른 정수빈이었다는 것을 감안한다면 실책성 플레이라고 하기엔 가혹한 면이 있었다. 그러나 실점으로 이어졌다는 점에서 아쉬운 장면이었다.

볼넷도 두 팀의 희비를 갈랐다. 삼성은 8회 급격하게 흔들리면서 볼넷 4개를 추가로 내주면서 위기를 자초했고, 결국 밀어내기와 2타점 적시타로 3점을 추가실점하며 고개를 숙였다. 반면, 두산은 1개의 볼넷만을 내주며 위기를 넘겼다.

결국 양 팀의 희비는 수비와 볼넷에서 갈렸다. 실점 위기에서 탄탄한 수비로 점수를 지워낸 두산은 2연승을, 실점 위기를 자초한 삼성은 3연패 수렁에 빠졌다.

  • AD

하루 동안 많이 본 기사

  • 이전
  • 다음
AD
AD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