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자컬링, 세계선수권서 중국에 덜미…2승 6패 9위
스포츠한국 남궁휘 기자 leno0910@sportshankook.co.kr 기사입력 2021-04-07 11:38:18
  • 사진 = 세계컬링연맹 홈페이지 캡처
[스포츠한국 남궁휘 기자] 남자컬링 국가대표팀(경기컬링연맹·스킵 정영석)이 2021 세계남자컬링선수권대회 예선에서 중국에 패했다.

대표팀은 7일(한국시간) 캐나다 앨버타주 캘거리에서 열린 대회 예선 라운드로빈 8차전에서 중국에 5-8로 졌다.

대표팀은 2-4로 끌려가다가 5엔드 2득점으로 4-4 동점을 만들었지만 6엔드에 2점을 내주고 7엔드 득점에 실패하면서 끌려갔다. 8엔드 1점 획득에 성공했으나 9엔드에 2점 잃으면서 패배했다.

비실업팀으로서 태극마크를 달아 화제가 된 대표팀은 지난 5일 네덜란드를 상대로 거둔 첫 승을 거둔 뒤 전날 세계랭킹 2위 캐나다를 꺾는 이변을 일으켰다. 5연패 후 2연승을 올리며 상승세를 보여준 대표팀이지만 중국에 가로막혔다.

2승 6패를 기록 중인 대표팀은 14개 팀 중 덴마크, 독일, 중국, 일본과 함께 공동 9위에 올라있다. 노르웨이가 7승 1패로 1위, 캐나다·러시아컬링연맹(RCF)·스코틀랜드·스웨덴이 6승 2패로 공동 2위다.

한편, 14팀 중 6위 안에 들면 베이징 동계올림픽 출전 자격을 얻게 된다.

  • AD

하루 동안 많이 본 기사

  • 이전
  • 다음
AD
AD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