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병호에 투런포 허용' 이의리, 5⅔ 2실점…패전 위기[고척에서]
스포츠한국 노진주 기자 jinju217@sportshankook.co.kr 기사입력 2021-04-08 20:33:48
  • 이의리 ⓒKIA 타이거즈
[스포츠한국 고척=노진주 기자] '대형 루키' 이의리(KIA 타이거즈)가 1군 데뷔전을 가졌다. 순항하다 홈런을 맞고 마운드를 내려왔다.

이의리는 8일 서울 고척 스카이돔에서 열린 2021 신한은행 SOL KBO리그 키움 히어로즈와의 경기에서 5⅔이닝 동안 3피안타(1피홈런) 3볼넷 3탈삼진 2실점을 기록했다. 팀이 1-2로 지고 있는 상황에서 내려와 패전 위기에 몰렸다.

이의리는 무실점 출발을 했다. 1회말 선두타자 박준태에게 풀카우트 승부 끝에 볼넷을 허용했지만, 김혜성(뜬공)-이정후(땅볼 아웃)-박병호(파울 플라이)를 차례로 돌려세웠다.

2회말은 더 깔끔했다. 삼자범퇴. 이의리는 김웅빈(땅볼 아웃)-박동원(4구)-프레이타스(땅볼 아웃)를 손쉽게 요리했다.

3회말엔 고비가 있었다. 하지만 잘 넘겼다. 허정협과 전병우를 뜬공으로 잘 처리했지만, 박준표에게 볼넷을 허용했다. 이어 김혜성에게 1루타를 허용하며 2사 1,2루 위기를 자초했다. 하지만 이정후를 땅볼 아웃시키며 무실점으로 이닝을 마무리했다.

팀이 1-0으로 앞선 4회말엔 다시 삼자범퇴를 기록했다. 이의리는 박병호를 삼구 삼진으로 잡은 후 김웅빈은 라인드라이브 아웃, 박동원은 뜬공으로 처리했다.

5회말도 흔들림 없었다. 프레이타스와 허정협을 각각 파울플라이 아웃으로 물리치고 전병우는 삼진 처리했다. 이날 세 번째 삼자범퇴.

그러나 6회말 무너졌다. 박준태와 김혜성을 나란히 땅볼로 아웃처리 했지만 이정후에게 볼넷을 허용하더니 박병호에게 투런포를 얻어맞았다. 바로 다음타자 김웅빈에게 2루타를 허용한 뒤 장민기와 교체됐다.

이의리의 최고 구속은 150km가 찍혔다. 직구(50개) 위주의 볼을 던지면서 커브(9개), 슬라이더(13개), 체인지업(12개)를 섞어던졌다.

  • AD

하루 동안 많이 본 기사

  • 이전
  • 다음
AD
AD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