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시즌 타격 부진 겪었던 박찬호가 달라졌다?[스한 이슈人]
스포츠한국 노진주 기자 jinju217@sportshankook.co.kr 기사입력 2021-04-08 21:46:26
  • 박찬호 ⓒ스포츠코리아
[스포츠한국 노진주 기자] 지난 시즌 타격 부진을 겪었던 유격수 박찬호(KIA 타이거즈)가 달라졌다. 3일 연속 안타를 생산하며 팀 승리에 큰 공을 세웠다.

KIA는 8일 서울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린 2021 신한은행 SOL KBO리그 키움 히어로즈와의 경기에서 9회초 경기를 뒤집으며 5-3 승리를 거뒀다.

앞선 2경기에서도 승리했던 KIA는 키움을 상대로 위닝시리즈를 거뒀다.

'9번타자' 박찬호가 결승타의 주인공이다. 그는 팀이 2-3으로 뒤지고 있던 9회말 2사 1,2루 상황에서 상대 투수 오주원을 상대로 우중간을 가르는 2타점 적시타를 작렬했다. 앞서 최형우와 류지혁이 각각 홈과 3루에서 태그아웃 된 아쉬움을 박찬호가 시원하게 날렸다.

박찬호의 올 시즌 초반 행보가 좋다. 지난 시즌과는 다른 결과를 기대하게 한다. 지난해 유격수로 전향한 뒤 풀타임 출전을 한 박찬호는 타율 2할2푼3리에 그친 바 있다. 수비에서는 리그 최고 수준이라는 평가까지 받았지만, 타격 부진이 그를 발목 잡았었다.

이번 스토브리그에서 타격 보완을 하기 위해 부단히 노력했던 박찬호는 키움과의 3연전에서 모두 안타를 생산하며 기록으로 달라진 모습을 말하고 있다.

  • AD

하루 동안 많이 본 기사

  • 이전
  • 다음
AD
AD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