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래시포드-B.페르난데스 골' 맨유, 그라나다에 2-0승… 4강 보인다[유로파리그]
스포츠한국 이재호 기자 jay12@sportshankook.co.kr 기사입력 2021-04-09 05:52:45
  • ⓒAFPBBNews = News1
[스포츠한국 이재호 기자]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잉글랜드)가 그라나다(스페인)를 꺾고 유로파리그 4강에 한발 다가섰다.

맨체스터 유나이티드는 9일(이하 한국시각) 오전 4시 스페인 그라나다의 누에보 로스 카르메네스에서 열린 2020~2021 유럽축구연맹(UEFA) 유로파리그 8강 1차전 그라나다와의 원정경기에서 2-0으로 승리하며 4강 진출의 유리한 고지에 올랐다.

맨유는 전반 31분 후방에서 수비수 빅터 린델로프가 단숨에 최전방으로 뿌린 긴 패스를 마커스 래시포드가 오프사이드 트랩을 뚫고 공을 트래핑한 후 골키퍼 일대일 기회에서 침착하게 오른발로 밀어넣어 선제골을 가져갔다.

후반 45분에는 페널티킥까지 얻어 브루노 페르난데스가 성공시켜 승부에 쐐기를 박았다.

분명 그라나다도 이길 기회도 있었다. 양헬 에레라가 골대를 맞추고 슈팅숫자도 맨유와 크게 다르지 않았다.

하지만 맨유는 결정적 기회를 놓치지 않았고 후반 막판에는 페널티킥까지 얻어 완벽한 승리를 거뒀다. 홈에서 2-0으로 이겼기에 2차전 16일 경기에서 한골만 넣어도 그라나다는 원정다득점 원칙으로 인해 4골이나 넣어야할 정도로 매우 유리한 고지를 선점하게 됐다.

방심해선 안되지만 유로파리그 4강고지가 눈앞에 다가온 맨유다.

  • AD

하루 동안 많이 본 기사

  • 이전
  • 다음
AD
AD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