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퀴 달린 집2' 최고 6.3%…새로운 막내, 임시완 효과 '톡톡'[E!시청률]
스포츠한국 조은애 기자 eun@sportshankook.co.kr 기사입력 2021-04-10 17:29:18
  • 사진=tvN 캡처
‘바퀴 달린 집2’가 첫 방송부터 웃음과 힐링을 모두 선사했다.

지난 9일 방송된 tvN ‘바퀴 달린 집2’(연출 강궁, 송명진) 1화는 케이블, 위성, IPTV가 통합된 유료플랫폼 가구 시청률이 평균 4.4%, 최고 6.3%를 기록했다. tvN 타깃 시청자인 남녀 2049 시청률의 경우는 최고 3.6%를 기록하며 기분 좋은 출발을 알렸다. (유료플랫폼 수도권 기준/닐슨코리아 제공)

이날 방송에서는 겨울의 끝자락을 잡고 출발한 성동일, 김희원, 임시완의 모습이 그려졌다. 전나무 숲으로 둘러싸인 ‘바달집’ 앞마당에서 첫 날을 보내게 된 이들은 “한적하다”, “보기만해도 좋다”며 잠시 답답한 일상에서 벗어나 여유를 만끽하는 모습으로 대리힐링을 선사했다.

특히 첫 공개된 새로운 '바달집'은 넓은 천장과 따뜻한 바닥 등 혹독한 겨울을 대비한 모습으로 눈길을 끌었다. 추운겨울 야외에서도 따듯하게 지내기 위한 ‘쉘터’까지 한층 업그레이드 된 살림살이로 앞으로 전국의 방방곡곡에서 펼쳐질 삼형제의 유랑에 더욱 기대를 끌어올렸다.

또한 새로운 막내 임시완과 업그레이드 된 ‘바달집’을 처음 찾아 온 손님 배두나 역시 그간 보지 못했던 신선한 매력으로 시청자들을 사로잡았다. 지난 시즌 막내였던 여진구에 이어 이번 시즌 새로운 막내로 합류하며 방송 전부터 팬들의 궁금증을 모았던 임시완은 첫 날부터 자연스레 녹아 든 모습으로 흐뭇한 미소를 자아냈다. 지난 시즌부터 환상의 티키타카로 찰떡 같은 케미를 보여주었던 성동일, 김희원은 친형제 같은 모습으로 편안한 웃음을 유발했다.

처음으로 ‘바달집2’를 방문한 손님 배두나는 등장부터 유쾌한 모습으로 손수 삼형제를 위한 정성어린 선물까지 준비해 눈길을 끌었다. 배두나는 인간적이고 솔직한 매력으로 기분 좋은 웃음을 자아냈다.

연출을 맡은 강궁 PD는 “지난 시즌에 이어서 이번 ‘바퀴 달린집2’의 첫 출발도 함께 해주신 시청자분들에 감사하다”며, “정신없고 답답한 요즘 대리만족하실 수 있도록 삼형제와 게스트들의 여유롭고 따스한 시간을 선보일 예정이다. 앞으로의 유랑에도 많은 기대 부탁드린다”고 당부했다.

'바퀴달린 집2'는 매주 금요일 밤 9시 10분 방송된다.

  • AD

하루 동안 많이 본 기사

  • 이전
  • 다음
AD
AD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