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년 3개월만 LPGA 우승' 김효주, 첫 올림픽 출전 '청신호'
스포츠한국 노진주 기자 jinju217@sportshankook.co.kr 기사입력 2021-05-03 05:55:20
  • ⓒAFPBBNews = News1
[스포츠한국 노진주 기자] 여자프로골퍼 김효주(26)가 드디어 침묵을 깼다. 5년 3개월 만에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통산 네 번째 우승을 달성했다.

김효주는 2일(이하 한국시간) 싱가포르 센토사 골프클럽 뉴 탄종 코스(파72·6천740야드)에서 열린 LPGA 투어 HSBC 위민스 월드 챔피언십 최종 4라운드에서 보기 없이 버디만 8개를 솎아내며 8언더파 64타를 쳤다.

최종합계 17언더파 271타가 된 김효주는 공동 2위 해나 그린(호주)을 1타 차로 제치고 우승컵을 들어 올렸다.

그토록 기다리던 LPGA 통산 4승이다. 김효주가 마지막으로 정상에 오른 건 2016년 2월 1일 퓨어실크 바하마 LPGA 클래식이다. 약 5년 3개월 만에 우승컵을 들어올렸다. 우승 상금은 24만 달러.

3라운드까지 김효주는 당시 단독 선두였던 중국의 린시위에게 5타 뒤진 공동 8위였다. 하지만 마지막 4라운드에서 보기 없이 퍼펙트 플레이를 펼치며 단숨에 순위를 끌어올렸다. 5번홀(파5)과 6번홀(파4)에서 연속 버디를 솎아낸 김효주는 8번홀(파5)과 9번홀(파4)에서도 연속 버디를 잡아내며 타수를 줄었다. 이후 14번홀(파4)과 15번홀(파3)에서도 버디 행진을 펼치면서 단독 선두로 껑충 뛰어올랐다.

마지막까지 김효주와 우승 경쟁을 한 선수는 그린이었다. 그린은 14번홀에서 이글을 잡아내며 김효주와 공동 선두로 올라섰다. 이후 16번홀에서 버디를 잡으며 김효주를 내리고 단독 선두로 나섰다. 우승에 바짝 다가섰을 때 그린은 흔들렸다. 17번홀 보기로 다시 김효주와 공동 선수가 됐다. 18번홀에서도 보기를 기록하면서 우승은 18번홀에서 파를 기록한 김효주의 몫이 됐다.

먼저 경기를 마쳤던 김효주는 클럽하우스에서 식사를 하던 중 우승 소식을 접했다. 그린이 18번홀에서 파 퍼트에 실패하자 김효주는 한국 동료 선수들에게 물세례를 받으며 우승을 실감했다.

오랜만에 우승을 맛본 김효주는 도쿄 올림픽 출전 ‘청신호’를 켰다. 한국은 이변이 없는 한 여자 골프에 4명이 출전한다. 이 대회 전까지 세계랭킹 9위로 국내 선수 중 4위였던 김효주는 이번 우승으로 국내 4위 자리 추격자로부터 거리를 둘 수 있게 됐다.

  • AD

하루 동안 많이 본 기사

  • 이전
  • 다음
AD
AD
X